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금감원 불법신고센터 확대…24시간 계좌 정지 핫라인 구축

송고시간2019-09-19 12:0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서울=연합뉴스) 성서호 기자 = 금융감독원은 불법 사금융에 따른 소비자 피해를 줄이고자 신고센터 인원을 충원하고 야간에도 금융회사 계좌 지급정지 전용회선과 연결되는 핫라인(긴급 직통 전화)을 설치한다고 19일 밝혔다.

금감원은 먼저 전문 상담역을 확충해 불법 사금융 신고센터(☎1332) 상담원을 기존 10명에서 16명으로 늘린다. 신규 채용인원은 자체 교육을 마친 뒤 이달부터 바로 투입된다.

2014년 이후 상담 센터 신고·상담 건수는 지속해서 10만건을 웃돌면서 좀처럼 줄지 않고 있다. 이 탓에 올해 상반기 기준 상담원 1인당 일평균 상담 건수가 50건을 넘어 적시에 대응하지 못할 수 있다는 판단에 따라 인원을 늘리는 것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인력을 확충함으로써 시급히 대응해야 하는 보이스피싱(전화 사기) 등 불법 사금융 피해자의 전화 연결 대기 시간을 줄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금감원은 또 올해 4분기 안에 보이스피싱 피해자가 금융회사 계좌 지급 정지 전용회선에 빠르게 연결될 수 있도록 하는 24시간 핫라인을 구축할 예정이다.

이후에는 음성인식 시스템으로 핫라인을 개선한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불법 사금융 신고센터의 상담 사례와 불법 대응 요령을 엮은 책자를 발간하고 신종 사기 수법을 발굴해 전파할 계획이다.

[금융감독원 '서민금융 1332' 누리집 갈무리]

[금융감독원 '서민금융 1332' 누리집 갈무리]

soh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