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가을철 독버섯 주의보…"야생버섯은 따지도 먹지도 말아야"

송고시간2019-09-19 12:0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혼동하기 쉬운 식용버섯과 독버섯 예시
혼동하기 쉬운 식용버섯과 독버섯 예시

[행정안전부·국립수목원 제공=연합뉴스]

(세종=연합뉴스) 권수현 기자 = 행정안전부는 산행 등 야외활동이 늘어나는 가을철에 야생 독버섯을 식용으로 잘못 알고 먹었다가 중독 사고로 이어지는 경우가 많다며 19일 주의를 당부했다.

식품안전정보원이 식중독 통계에 따르면 최근 5년(2014∼2018년)간 자연독 식중독 사고 5건이 발생해 모두 36명의 환자가 발생했다. 사고 1건당 환자 수는 약 7명이었다. 자연독 식중독은 독버섯, 복어 독 등 독소를 지닌 동식물 섭취로 발생하는 식중독이다.

월별로 보면 9월이 27명으로 발생 환자 수가 가장 많았다. 이어 8월 5명, 5월 4명 등이었다.

독버섯으로 인한 식중독 사고는 최근에도 발생했다. 지난 8일 전북 남원에서 등산객이 야생버섯을 따 먹은 뒤 복통을 호소해 병원 치료를 받았다.

지난해 9월에는 경북 문경의 한 야산에서 채취한 야생버섯을 나눠 먹은 마을주민 3명이 구토와 복통 증세를 보이기도 했다.

행안부는 "우리나라에 자생하는 1천900여종의 버섯 중 식용은 400종가량에 불과하며 나머지는 모두 식용가치가 없거나 독버섯"이라며 "독버섯은 여럿이 나눠 먹어 피해가 커지는 경우가 많아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독버섯은 색이 화려하다'거나 '벌레 먹은 흔적이 있는 버섯은 먹을 수 있다'와 같은 속설은 잘못된 것이 대부분이므로 믿어서는 안 된다.

또한 야생버섯은 주변 환경에 따라 모양과 색이 바뀌는 경우가 많으므로 식용 여부를 구분하기 어려운 야생버섯은 먹지 않는 게 상책이다.

만약 야생버섯을 먹고 현기증이나 구토, 복통, 설사, 환각 등의 증상이 나타나면 즉시 병원에 가야 한다. 먹고 남은 버섯을 가져가면 정확한 진단에 도움이 된다.

서철모 행안부 예방안전정책관은 "야생버섯은 전문가들도 구분하기 어려우므로 채취하지도, 먹지도 않는 것이 가장 좋은 사고 예방법"이라며 "느타리나 표고 등 농가에서 재배하는 버섯을 즐겨 달라"고 당부했다.

inishmor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