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포스코ICT, 산업현장 모터 제어시스템 제작에 나선다

송고시간2019-09-19 11:22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포스코ICT가 드라이브 사업을 위해 덴마크의 덴포스사와 사업협력을 체결하고 있다.[포스코ICT 제공]

포스코ICT가 드라이브 사업을 위해 덴마크의 덴포스사와 사업협력을 체결하고 있다.[포스코ICT 제공]

(서울=연합뉴스) 전준상 기자 = 포스코ICT가 산업현장의 모터를 제어하는 드라이브(Drive) 제작사업에 나선다고 19일 밝혔다. 드라이브는 산업현장에서 가장 많이 사용되는 구동체인 모터의 회전속도·방향·전달 힘을 제어하는 시스템이다.

포스코ICT는 글로벌 드라이브 전문기업인 댄포스(DANFOSS)와 협력하고 자체 드라이브를 제작해 사업화에 나설 계획이다.

댄포스는 2016년 드라이브 관련 양대 글로벌 기업인 덴마크의 댄포스와 핀란드 바콘(VACON)이 통합해 탄생한 선두 기업이다.

포스코ICT는 자사가 보유한 철강 분야 엔지니어링 역량과 댄포스의 드라이브 제조 기술력을 결합해 철강산업을 비롯한 연속공정에 특화된 드라이브를 제작해 공급할 계획이다.

포스코ICT의 드라이브 제품은 소용량(0.55kW)에서 대용량(2천kW)까지 폭넓은 제품 라인업을 구성하고 있다.

특히, 모든 용량의 드라이브에 동일한 제어보드를 사용해 부품을 최소화하고, 컨버터·인버터·제동 유닛에 동일한 전력 하드웨어 모듈을 사용해 가격 경쟁력을 높일 수 있다고 포스코ICT는 설명했다.

포스코ICT는 10월까지 상품화를 완료하고, 연말에 현장 실증을 거친 뒤 내년부터 본격 사업화에 나설 방침이다.

chunj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