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남북소강 속 돼지열병까지…9·19선언 1주년 행사 '조촐히' 열려

송고시간2019-09-19 11:3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南단독행사에 행사 내용도 축소…김연철 "남북소통 채널 항상 열어둘 것"

정세현·박경서·도종환 참석…철도·도로분야 인사들도 자리

(서울=연합뉴스) 정빛나 기자 = 남북 소강국면 속 아프리카돼지열병(ASF)까지 겹치면서 9·19 평양공동선언 1주년 행사가 '조촐히' 열렸다.

통일부는 9·19선언 1주년 당일인 19일 오전 서울 종로구 남북회담본부에서 주요 내빈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기념식을 개최했다.

통일부는 답보상태인 남북관계를 고려해 처음부터 단독 행사로 기획했지만, 파주 도라산역 일대에서 전국 각지에서 모인 700여명이 참여하는 기념행사를 치를 예정이었다.

그러나 행사를 이틀 앞둔 17일 파주에서 돼지열병이 터지자 고심 끝에 행사 장소를 서울로 변경하고, 참석인원 및 프로그램을 대폭 축소했다.

이에 따라 평양정상회담 영상을 비롯해 관련 축하 공연, 전시 관람 순으로 사실상 '약식'으로 치러졌다.

김연철 통일부 장관 기념사
김연철 통일부 장관 기념사

(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19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 남북회담본부에서 열린 '9.19 평양공동선언 1주년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kane@yna.co.kr

김연철 통일부 장관은 기념사에서 평양공동선언 1주년의 의미를 되새기며 "북미 실무협상에서 좋은 성과가 나올 수 있도록 미국 측과 긴밀히 협력하고, 남북 간 대화와 소통의 채널도 항상 열어 두겠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북한이 최근 북미협상 재개 용의를 밝힌 것을 언급하면서 "더는 늦춰서는 안 된다. 더는 기다려서도 안 된다"며 "시간은 기다리는 사람이 아니라 해결하려는 사람의 편"이라고 강조했다.

행사에는 김 장관을 비롯해 박경서 대한적십자사 회장, 정세현 민주평통 수석부의장, 더불어민주당 도종환 의원, 김창수 청와대 통일정책비서관, 버크 해밀턴 유엔사 군사정전위원회 비서장(미 육군 대령) 등이 참석했다.

김상균 한국철도시설공단 이사장, 나희승 한국철도기술연구원장 등 각 분야 인사들도 자리를 함께했다.

정세현 수석부의장은 축사에서 "남북관계도 비교적 금명중으로 다시 새 출발 할 수 있고, 공동선언을 다시 이행해 갈 수 있는 정세가 형성됐다고 본다"며 "북미대화가 시작되면 (공동선언 이행을 위한) 추진 동력이 생기리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재임 기간 평창동계올림픽을 치른 도종환 의원은 축사에서 작년 남측 예술공연단의 평양 답방 공연 당시 "가수 백지영의 '총 맞은 것처럼'이 나올 때 김정은 위원장이 '(인민들에게) 상당한 영향 있겠는데요'라고 하는 얘기도 들었다"고 한 일화를 소개해 눈길을 끌었다.

도 의원은 또 북한 예술공연단의 방남 당시엔 공연 노래 중 일부를 제외해달라고 요구했었던 반면 "우리가 공연하러 갔을 땐 평양에서 노래 곡목을 보고 다 하라고 했었다"며 향후 남북관계에 있어 '유연함'이 필요하다고 견해를 밝히기도 했다.

9.19 평양공동선언 1주년 기념식
9.19 평양공동선언 1주년 기념식

(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19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 남북회담본부에서 열린 '9.19 평양공동선언 1주년 기념식'에서 김연철 통일부 장관, 정세현 민주평통 수석부의장 등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kane@yna.co.kr

shin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