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우리은행, '기술 국산화' 소부장 中企에 최대 5천억원 지원

송고시간2019-09-19 11:38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우리은행은 19일 소재·부품·장비산업을 영위하는 중소·중견기업에 대한 금융지원을 위해 다이아몬드클럽 대기업 회원사와 '대기업-우리은행 상생지원' 포괄적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손태승(왼쪽) 우리금융그룹회장 겸 우리은행장이 다이아몬드클럽 회장인 한영재 노루홀딩스 회장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우리은행 제공]

우리은행은 19일 소재·부품·장비산업을 영위하는 중소·중견기업에 대한 금융지원을 위해 다이아몬드클럽 대기업 회원사와 '대기업-우리은행 상생지원' 포괄적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손태승(왼쪽) 우리금융그룹회장 겸 우리은행장이 다이아몬드클럽 회장인 한영재 노루홀딩스 회장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우리은행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연숙 기자 = 우리은행은 소재·부품·장비(이하 소부장) 산업을 영위하는 중소·중견기업이 기술 자립화나 국산화를 위해 연구개발과 시설 투자를 확대하면 최대 5천억원 규모의 대출과 직간접 투자를 하기로 했다.

우리은행은 소부장 중소·중견기업에 대한 금융지원을 위해 '다이아몬드클럽' 회원사와 '대기업-우리은행 상생지원' 포괄적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19일 밝혔다.

다이아몬드클럽은 우리은행과 거래 관계에 있는 대기업 모임이다.

협약에 따라 다이아몬드클럽 회원사는 협력 관계에 있는 소부장 중소·중견기업을 지원하기로 했다.

협력 기업이 안정적인 공급망을 유지할 수 있도록 도움을 주고, 기술 국산화·자립화를 추진하는 업체에는 은행과 공동투자를 지원한다.

우리은행은 소부장 중소·중견기업의 성장 단계에 맞는 맞춤형 금융지원을 한다.

기업이 연구개발 이후 실제 기술 상용화와 제품 양산으로 이어갈 수 있도록 경영 컨설팅을 제공하고, 기보·신보 등 보증기관 특별출연을 통한 대출이나 협력사 상생대출 등 특화상품을 지원할 예정이다.

nomad@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