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9·19공동선언 1주년…與 "남북 전진 희망" 野 "합의 폐기해야"(종합)

송고시간2019-09-19 15:44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바른미래 "사실상 휴짓조각", 정의 "합의 이행 논의 이어가야"

평양공동선언 1년, 고요한 북녘
평양공동선언 1년, 고요한 북녘

(파주=연합뉴스) 임병식 기자 = 9·19 평양공동선언 1주년인 19일 경기도 파주시 서부전선 비무장지대(DMZ) 도라전망대에서 바라본 북한 기정동에 인공기가 펄럭이고 있다. 2019.9.19 andphotodo@yna.co.kr

(서울=연합뉴스) 서혜림 방현덕 기자 = 여야는 9·19 평양공동선언 1주년인 19일 남북관계를 비롯한 한반도정세에 대해 엇갈린 평가를 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식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선언 이후 남북은 군사적 적대관계 종식과 경제·문화·사회·환경·역사 전반의 교류 협력 강화, 이산가족 문제 해결 등 남북관계 발전을 위한 다각적인 계획을 마련했다"고 평가했다.

이어 "하노이 북미정상회담이 성과 없이 끝나면서 평화 무드는 사뭇 달라졌지만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는 멈추지 않았다"며 "한반도 평화시대를 열어나가는 데 변함없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평화를 향한 발걸음은 돌아가지 않을 것"이라며 "제재 국면 속에서도 남북이 당장 할 수 있는 일을 찾아 전진하길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반면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우리가 9·19 남북 군사합의에 매달려 손을 놓은 사이 북한은 미사일과 방사포를 10번이나 발사하며 신무기 개발을 사실상 완료할 수 있었다"며 "합의를 반드시 폐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도 이 자리에서 "9·19 합의는 애초부터 잘못된 내용의 합의였고 결과는 안보재앙"이라면서 "당장 합의를 폐기하고, 체결에 책임이 있는 자는 문책해야 한다"고 말했다.

바른미래당 이종철 대변인은 구두 논평에서 "9·19 군사합의는 그 자체로 많은 문제점이 있지만, 북한의 군사 도발과 긴장 격화로 사실상 휴짓조각이 돼가고 있다"며 "합의의 의미를 찾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밝혔다.

이 대변인은 "우리 정부 역시 이 합의에 기초해서도 북한에 분명한 말을 하지 못하는 행태가 지속하면서 국민 불신은 더 커진 상황"이라며 "인색한 평가를 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정의당 심상정 대표는 상무위 모두발언에서 "9·19 평양공동선언은 평화로운 한반도로 나가는 남북 종전선언"이라며 "정부가 조속히 남북군사공동위원회를 가동해 9·19 군사합의 이행을 위한 논의를 이어가야 한다"고 촉구했다.

boba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