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스페인독감급' 감염병 대유행시 8천만명 사망 우려"

송고시간2019-09-19 15:50

댓글

WHO·세계은행 "감염병 대유행 위험 커지지만, 대비는 미흡"

이달 1일 민주콩고 노스키부주(州)의 에볼라 치료센터 모습
이달 1일 민주콩고 노스키부주(州)의 에볼라 치료센터 모습

[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하채림 기자 = 감염병 '대유행' 위험이 갈수록 커지고 있지만, 국제적 대비는 미흡하다고 세계보건기구(WHO)와 세계은행이 지적했다.

WHO와 세계은행이 공동 구성한 '전 세계 준비태세 감시 위원회'(GPMB)는 최근 보고서에서 1918년 인플루엔자 대유행(pandemic)과 같은 세계적인 감염병 확산 위협이 계속 커지고 있다고 진단했다고 미국 CNN 방송이 전했다.

대유행이란 감염병이 여러 대륙에서 동시에 대규모로 확산하는 사태를 가리킨다.

보고서는 ▲ 인구밀도 증가 ▲ 여행객·여행속도 증가 ▲ 기후변화 ▲ 개발도상국의 열악한 의료 인프라 ▲ 무력 분쟁 ▲ 의료 불신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해 감염병 대유행 사태가 벌어질 가능성이 커졌다고 우려했다.

질병 대처 기술이 발전했지만, 연구 과정에서 역설적으로 신종 병원체가 형성될 위험도 제기됐다.

보고서는 1918년 전 세계적으로 5천만명의 목숨을 앗아간 인플루엔자 대유행, 속칭 '스페인 독감 사태'와 비슷한 감염병 대유행이 재발한다면, 최대 8천만명이 숨지고 전 세계 경제 규모의 5%에 해당하는 손실이 발생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2011년부터 작년까지 세계적으로 보고된 감염병 유행은 에볼라와 '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SARS·사스)을 포함해 1천483건으로 집계됐다.

에볼라의 경우 아프리카 서부 지역에서 530억달러(약 63조원)에 이르는 사회·경제적 비용을 유발했다.

작년 9월 인천 국제공항에 설치된 체온 측정 장비를 통과하는 입국자들
작년 9월 인천 국제공항에 설치된 체온 측정 장비를 통과하는 입국자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보고서는 특히 감염병에 대비하는 '일관된 정치적 의지'가 결여된 것도 문제라고 강조했다.

위원회는 보고서에서 "우리는 대유행에 대해 '패닉'과 '무시'가 교대로 나타나는 사이클을 너무 오랫동안 반복했다"면서 "심각한 위협이 있을 땐 노력을 쏟다가도 유행이 잦아들면 금세 잊는다"고 반성했다.

위원회는 "진작 행동을 시작했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WHO는 대유행 예방과 대응을 위해 국제 정상회의를 통한 감염병 대비 태세 점검, 여러 해에 걸쳐 이행할 재난 대책 수립, 유엔 차원의 공조 강화, 전 분야를 아우르는 대비 체계 구축 등을 주문했다.

tre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