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北통신 "파주서 돼지열병 발병"…南매체 인용해 전해

송고시간2019-09-19 18:42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초동 방역 철저
초동 방역 철저

(파주=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18일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생한 경기도 파주시의 한 양돈농장에서 방역지원팀 관계자들이 현장으로 들어가기에 앞서 소독을 하고 있다. 2019.9.18 utzza@yna.co.kr

(서울=연합뉴스) 정성조 기자 = 북한 매체가 남측 파주 지역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병한 사실을 남측 언론을 인용해 전했다.

조선중앙통신은 19일 오후 "남조선 MBC 방송에 의하면 경기도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하였다고 한다"며 "파주시의 한 농가에서 기르던 돼지가 이 병에 걸렸다는것이 17일 판명됐다"고 보도했다.

북한이 남측의 돼지열병 발병 사실을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러나 중앙통신은 이밖에 다른 내용은 언급하지 않았다.

정부는 18일과 19일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연락대표 접촉을 통해 돼지열병 발생 상황을 알리고 남북 방역협력 추진 필요성을 제기하는 대북 통지문을 전달했으나, 북측은 아직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다.

북한은 지난 5월 말 자강도 우시군에서 ASF가 발병했다고 세계동물보건기구(OIE)에 알렸다. 그러나 이후 ASF 관련 진행·대응 상황을 따로 발표하지 않았으며, 남측의 방역 협력 제안에도 답변하지 않았다.

xi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