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갑질·김영란법 위반' 김도현 前베트남대사 검찰 조사

송고시간2019-09-19 21:17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베트남 주재 한국대사관
베트남 주재 한국대사관

[촬영 민영규]

(서울=연합뉴스) 김계연 기자 = 대사관 직원 상대 '갑질'과 청탁금지법(김영란법) 위반 의혹이 제기된 김도현(53) 전 주베트남 대사가 검찰 조사를 받았다.

19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외사부(김도형 부장검사)는 전날 김 전 대사를 소환해 고발 내용의 사실관계를 물었다.

김 전 대사는 업무 추진 과정에서 부하 직원들에게 폭언을 하고 지난해 10월 베트남의 한 골프장 개장 행사에 가족동반으로 참석하면서 현지 기업으로부터 항공료와 숙박비를 제공받은 의혹을 받는다.

외교부는 올해 3월 주베트남 대사관 감사에서 이같은 비위를 적발했다. 김 전 대사는 해임과 함께 고발 조치됐다.

김 전 대사는 1993년 외무고시에 합격해 외교부에 입부했다가 2012년 삼성전자 글로벌협력그룹장으로 영입됐다. 2017년 11월부터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구주·CIS 수출그룹 담당 임원으로 재직하다가 지난해 4월 주베트남 대사로 발탁됐다.

dad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