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김정은, 시진핑에 답전…"전략적 선택인 조중친선 공고 발전"

송고시간2019-09-20 07:03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習 정권수립일 축전에 화답…"조중친선 계승 위해 모든 노력"

(서울=연합뉴스) 류미나 기자 =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19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보낸 북한 정권수립 71주년 축전에 답전을 보내 양국간 친선을 '전략적 선택'으로 평가하고 이를 발전시켜나가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김 위원장은 답전에서 "총서기 동지(시 주석)와 중국 당과 정부, 인민의 변함없는 지지성원"에 대해 사의를 표하고 "우리 당과 정부, 인민에게 커다란 힘과 고무로 되고 있다"고 말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0일 전했다.

김 위원장은 앞서 평양과 베이징에서 열린 양국 정상회담을 언급하고 "우리들의 상봉은 두 당, 두 나라 인민의 공동의 귀중한 재부"라며 "전략적 선택인 조중(북중)친선을 변함없이 공고 발전시켜나가려는 나와 총서기 동지의 확고한 의지를 세계 앞에 힘있게 과시하였다"고 말했다.

이어 "나는 총서기 동지와 약속한 대로 사회주의 한 길에서 위대한 조중친선을 훌륭히 계승하기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번 답전은 시진핑 주석이 보낸 축전에 화답하는 관례적 성격인 만큼 메시지도 통상적인 수준을 크게 벗어나지 않았지만, 북미 대화 재개가 임박한 시기에 전통적 '우방'인 중국과 친선관계가 공고함을 대내외에 보여주려는 의도도 담긴 것으로 해석된다.

북중 '전략적 밀월' 과시, 불편한 트럼프 (PG)
북중 '전략적 밀월' 과시, 불편한 트럼프 (PG)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minary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