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186댓글페이지로 이동

"전쟁 나면 여학생은 위안부 될 것" 동의대 교수 사표

송고시간2019-09-20 09:56

댓글186댓글페이지로 이동
동의대
동의대

[동의대 제공]

(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 강의 시간에 수차례 여성 비하나 정치 편향적인 발언을 해 논란이 일었던 부산 동의대 교수가 사표를 제출했다.

동의대는 A 교수가 19일 오후 열릴 예정이던 2차 진상조사위원회에 출석하지 않고 사표를 제출했다고 20일 밝혔다.

A 교수는 "도덕성이 심각하게 훼손된 상황을 설명하면서 의도치 않게 오해가 생겼고 학생을 비하할 의도는 전혀 없었다"며 "일련의 사태에 책임을 통감하고 사직을 결심했다"고 사직서 제출 이유를 설명했다.

A 교수는 "교정을 떠나게 돼 마음이 아프지만 학교와 학생을 위해 장학금 1천만원을 기부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동의대는 이날 인사위원회를 열어 A 교수 사표 수리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동의대는 A 교수가 사직 처리되면 대체 교수를 투입해 다음 주부터 A 교수가 맡았던 수업을 재개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A 교수는 강의 시간에 "전쟁이 나면 여학생은 제2의 위안부가 되고, 남학생은 총알받이가 될 것이다", "여름방학이면 여자들이 일본에 가서 몸을 판다"는 등의 발언을 했다.

또 "세월호 사건은 박근혜 대통령을 탄핵하기 위해 인위적으로 만들어진 것"이라고 말한 사실이 알려져 총학생회가 학교 측에 진상 조사와 징계를 요청했다.

win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