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강원 고성 앞바다서 난파한 북한 목선 발견…"대공 용의점 없어"(종합)

송고시간2019-09-20 16:29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해경 "수면 위 50㎝가량 드러난 상태…승선자 없어"

선수 부분만 수면 위로 보이는 목선
선수 부분만 수면 위로 보이는 목선

(동해=연합뉴스) 20일 오전 9시께 강원 고성군 죽왕면 문암항 동방 약 2㎞ 해상에서 북한 어선으로 추정되는 목선이 물에 잠긴 채 떠 있는 것을 어민이 발견, 군과 해경이 인양 중이다. 목선의 선수 부분 약 50㎝가 수면 위로 보인다. 2019.9.20 [동해지방해양경찰청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dmz@yna.co.kr

(고성=연합뉴스) 이종건 이재현 기자 = 강원 고성 앞바다에서 난파한 북한 목선이 물에 거의 잠긴 채 발견돼 군과 해경이 조사 중이다.

20일 군과 해경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께 고성군 죽왕면 문암항 동방 약 2㎞ 해상에서 북한 어선으로 추정되는 목선이 90%가량 물에 잠긴 채 떠 있는 것을 어민이 발견, 신고했다.

물에 잠긴 목선은 난파된 채 수면 위로 뱃머리만 50㎝가량 드러난 상태였다고 해경은 밝혔다.

북한 목선 인양 준비 작업
북한 목선 인양 준비 작업

(고성=연합뉴스) 이종건 기자 = 20일 오전 9시께 강원 고성군 죽왕면 문암항 동방 약 2㎞ 해상에서 북한 어선으로 추정되는 목선이 물에 잠긴 채 떠 있는 것을 어민이 발견, 긴급 출동한 해경이 인양 준비작업을 하고 있다. 목선의 선수 부분 약 50㎝가 수면 위로 보인다. 2019.9.20 momo@yna.co.kr

해경은 현장에 소형 경비정과 고무보트, 잠수 요원을 투입해 물에 잠긴 목선 주변과 내부를 수색했으나 승선자가 없는 무인 목선으로 확인됐다.

인근 해역에서 조업 중이던 어민들은 "목선에 해초 등이 많이 붙어 있는 것으로 볼 때 물속에 가라앉은 지 오래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군 관계자는 "합심이 진행 중이어서 최종 결론이 난 것은 아니지만 현재로서는 대공 용의점이 없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예인되는 북한 목선
예인되는 북한 목선

(고성=연합뉴스) 이종건 기자 = 20일 오전 9시께 강원 고성군 죽왕면 문암항 동방 약 2㎞ 해상에서 북한 어선으로 추정되는 목선이 해경 경비정에 의해 모처로 예인되고 있다. 2019.9.20 momo@yna.co.kr

jle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