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파주 돼지열병 의심신고 오후 확진 예상…농식품부 "3마리 폐사"

송고시간2019-09-20 11:24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연천 발생 농가 10㎞ 방역대 내…2개 농가서 5천마리 사육

'방역은 철저히'
'방역은 철저히'

(제주=연합뉴스) 박지호 기자 = 20일 오전 제주시 한림읍 금악리 금악2교차로의 아프리카돼지열병(ASF) 거점 방역초소에서 방역 담당자가 돼지 운송차량을 소독하고 있다. 2019.9.20 jihopark@yna.co.kr

(세종=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20일 오전 경기도 파주의 두 농가에서 또다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의심 신고가 접수돼 방역 당국에 초비상이 걸린 가운데 이르면 이날 오후 당국의 확진이 나올 것으로 보인다.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 20분께 파주시 적성면에서 돼지 2마리가, 오전 8시 40분께 파주시 파평면에서 돼지 1마리가 각각 폐사했다는 신고가 들어왔다.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 방지 초비상…태풍 '타파'도 변수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이들 농가의 돼지 사육 규모는 적성면 3천 마리, 파평면 2천마리가량이다.

농식품부는 "신고를 받고 가축위생방역본부에서 초동 방역팀이 투입돼 축사를 통제하고 출입을 차단했다"며 "가축방역관이 들어가 시료를 채취하고 검역본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여부를 최종 확진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검사 결과는 이날 오후에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농식품부는 이들 농가를 대상으로 남은 음식물 급여 여부, 울타리 설치 여부 등 기본적인 조사를 벌이고 있다.

앞서 이날 17일과 18일 경기도 파주와 연천에서 각각 아프리카돼지열병이 확진된 바 있다.

tsl@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