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19댓글페이지로 이동

이재명 "김경수 지사 인품 잘안다"…드루킹 진술 '이간책' 규정

송고시간2019-09-20 11:48

댓글19댓글페이지로 이동

드루킹 "김지사가 이재명 지방선거서 떨어뜨리려해"…이재명 "그럴리 만무"

(수원=연합뉴스) 김경태 기자 =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김경수 경남지사가 지난해 지방선거를 앞두고 당시 이 지사의 낙선을 의도했다는 '드루킹' 김동원 씨의 법정 진술과 관련, "사실이 아니라고 확신한다"고 정면으로 반박했다.

이 지사 측은 20일 "'김 지사가 2017년 12월 전해철 (경기지사 예비 경선후보)의 표를 모아 남경필(자유한국당 후보)을 밀겠다고 말했다'는 드루킹의 법정 증언에 대해 '누구보다 김 지사의 인품을 잘 아는데 그럴 리 만무하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전했다.

2018년 지방자치의 날 기념식 참석한 이재명-김경수 지사
2018년 지방자치의 날 기념식 참석한 이재명-김경수 지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이 지사는 "2017년 12월이면 경선 전으로, 시기적으로도 맞지 않는다"며 "이재명의 경선 상대를 도우라고 했다면 말이 되지만 경선 패배를 전제로 본선에서 자유한국당 후보를 도우려 했다는 것은 어불성설이다"고 말했다.

이어 "더구나 (김 지사는) 노무현 대통령님의 서거로 그 누구보다 큰 고통을 겪으신 분 아니냐"며 "노 대통령님을 돌아가시게 한 적폐세력을 도우라고 했다는 것은 말이 안 된다"고 덧붙였다.

이 지사 측 관계자는 "드루킹은 아마도 '자신이 정권을 만들었는데 성과물을 빼앗겨 되찾을 수 없으니 다 부수겠다'는 심리에서 이런 식의 말을 하는 것으로 보인다"며 "이 지사는 '갈등과 분열의 씨앗이 되어 촛불정부 내부를 분열시키고 적폐세력의 귀환에 도움을 주는 드루킹의 이간책에 현혹돼서는 안 된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드루킹은 19일 서울고법에서 열린 김 지사의 항소심 속행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해 2017년 12월 김 지사와 만났을 때 지방선거까지 댓글 조작을 돕는 문제를 이야기하는 과정에서 "김 지사가 '경기도지사 이야기하면서 야당(자유한국당)이 가져가도 되지 않으냐, 이재명 떨궈도 되지 않으냐. 전해철 표 모아서 남경필 밀겠다'고 이야기했다"고 진술했다.

이런 진술이 알려지자 관련기사 댓글과 SNS 등에는 이 지사 일부 지지자들이 민주당을 성토하고 반이재명 측에서는 '경쟁자 죽이기'라는 주장이 나오는 등 갈등 양상을 보이고 있다.

드루킹과 김경수 지사(PG)
드루킹과 김경수 지사(PG)

[제작 이태호] 사진합성, 일러스트 [2019.09.19 송고]

ktkim@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