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최기영 과기부 장관, 소재·부품·장비 연구개발 현장 방문

송고시간2019-09-20 15:0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대덕특구 한국화학연구원서 소재·부품 전문가와 현장간담회

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
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전준상 기자 =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20일 소재·부품·장비 연구개발 현장인 한국화학연구원을 찾아 관련 현황을 점검하고, 정부대책 등을 놓고 의견을 나눴다.

이날 최기영 장관의 현장방문은 18일 반도체 기업 현장 방문에 이은 두 번째 현장 중심 정책 행보다.

최 장관은 현장 간담회에 앞서 기술 상용화에 성공한 '불소 수지(PVDF) 제조 파일럿 시설'을 찾아 추진 현황을 확인하고 관계자를 격려한 후 앞으로도 원천기술 확보와 기술 개발을 위해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불소 수지 제조 파일럿 시설은 이차전지·태양전지 생산 핵심소재인 불소수지 단량제·고분자를 생산하는 곳이다.

산학연 전문가 10여명이 참여한 현장 간담회에서는 한국화학연구원이 '소재·부품·장비 연구·개발(R&D) 현황·국산화 성공사례'를 발표했다.

최 장관은 "소재 기술은 기초연구부터 상용화까지 전주기 연구개발을 위해 정부 부처 간은 물론 기업·대학·연구소 간 산학연 연계·협력이 매우 중요한 분야"라며 "출연 연구소는 산학연 협업과 융합 연구의 구심점으로서 이번 상황을 계기로 보다 적극적인 역할을 해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소재·부품 분야 연구개발 예산이 내년에 대폭 확대되는 만큼, 국가의 소중한 예산이 낭비되지 않고 적재적소에 투입돼 소기의 성과로 이어져 소재·부품 자립화의 마중물이 될 수 있도록 철저히 관리하겠다"고 덧붙였다.

chunj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