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21일 해운대서 성 소수자 vs 동성애 반대자 동시 집회

송고시간2019-09-20 14:4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경찰, 양측 충돌 대비 24개 중대 현장 배치

지난해 열린 제2회 부산퀴어문화축제
지난해 열린 제2회 부산퀴어문화축제

연합뉴스 자료 사진

(부산=연합뉴스) 오수희 기자 = 주말인 21일 부산 해운대 구남로 일대에서 성 소수자 단체와 동성애에 반대하는 단체가 각각 집회를 열 예정이어서 충돌이 우려된다.

부산퀴어기획단은 21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구남로 문화광장(해수욕장 방향)에서 80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전국 퀴어 총궐기' 대회를 열 예정이다.

이들은 집회에서 "해운대구청이 구남로 점용허가를 불허해 올해 부산퀴어문화축제가 무산됐다"며 "1년에 딱 한 번 성 소수자 존재를 드러내는 축제를 못 열게 하고 주최 측 인사를 형사고발 하는 것은 권력을 남용한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일 예정이다.

이들은 두 차례 거리 행진과 해운대구청 앞 규탄 집회, 본 집회를 한 뒤 오후 5시 30분께 행사를 마칠 예정이다.

비슷한 시간 구남로 문화광장(해운대역 방향)에서는 '동성애 STOP' 준비위가 1천50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동성애에 반대하는 맞불 집회를 연다.

지난해 열린 제2회 부산퀴어문화축제 반대 행진
지난해 열린 제2회 부산퀴어문화축제 반대 행진

연합뉴스 자료 사진

이들은 동성애에 반대하는 내용의 1인 시위와 본 집회를 한 뒤 거리행진과 정리 집회를 한 뒤 오후 5시께 행사를 마칠 예정이다.

경찰은 양측 집회 참가자들이 집회 중 혹은 거리 행진 때 물리적으로 충돌할 개연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기동대 24개 중대를 집회 현장 주변에 배치, 만일의 사태에 대비할 예정이다.

또 형사와 수사, 교통경찰관 등 170여 명을 따로 배치하고, 양 측이 부딪치지 않도록 집회 현장 주변에 완충지대도 만들 예정이다.

osh9981@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