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5댓글페이지로 이동

이재용, 2개월여만에 두번째 일본行…럭비 월드컵 참관

송고시간2019-09-20 18:30

댓글5댓글페이지로 이동

日재계 초청…한일갈등 초월하는 '글로벌 파트너' 행보 분석

대법원 판결 후 사우디 이어 일본…광폭 행보 이어가

(서울=연합뉴스) 김영신 기자 = 삼성전자[005930] 이재용 부회장이 20일 일본의 수출규제로 촉발된 한일갈등 국면에 두번째로 일본을 방문했다.

삼성전자는 이 부회장이 일본 재계로부터 초청을 받아 이날 도쿄에서 열리는 '2019 일본 럭비 월드컵' 개회식과 개막전을 참관한다고 밝혔다.

이 부회장의 이번 일본행은 일본의 반도체 소재 수출규제에 따른 대응 방안 모색 차원에서 7월7∼12일 일본에 다녀온지 2개월여만이다.

이 부회장이 참관하는 럭비월드컵은 하계 올림픽, 축구 월드컵과 함께 세계 3대 스포츠 이벤트로 꼽히는 대규모 행사다.

1987년 시작해 올해 9회를 맞은 럭비월드컵은 아시아에서는 처음 올해 일본에서 개최됐다. 도쿄올림픽을 1년 앞둔 시점에 열린 국제 스포츠 이벤트여서 도쿄올림픽 예행연습격으로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재계에서는 이 부회장의 이날 일본 방문을 두고 '한국과 일본은 비정치적인 이슈에서는 여전히 파트너'라는 사실을 일본 국민 등 대내외에 환기시키는 메시지라는 분석이 나온다. 삼성전자는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계약한 최상위 등급 올림픽 공식 후원사로서 일본 도쿄올림픽을 후원한다.

재판과 일본 수출규제 등으로 인한 최악의 불확실성 상황 속에 '삼성 총수'로서 존재감을 확인하는 '광폭행보'의 연장선으로도 풀이된다.

출국하는 이재용
출국하는 이재용

(서울=연합뉴스) 강민지 기자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 직후인 7월 7일 서울 김포공항을 통해 일본으로 출국하고 있다.

이 부회장은 지난달 29일 대법원 판결 이후 첫 해외 방문으로 사우디아라비아를 찾았다. 추석 연휴였던 지난 15일 삼성물산[028260] 사우디 건설 현장을 방문하고, 17일에는 무함마드 빈 살만 왕세자 겸 부총리를 만나 여러 분야의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이 부회장은 올해 들어 인도 나렌드라 모디 총리(2월), 아랍에미리트(UAE) 모하메드 진 자이드 알 나흐얀 왕세제(2월), 미국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5월) 등 해외 정상급 인사들과 잇따라 회동했었다.

이번 일본 방문도 일본 재계 고위 관계자들로부터 초청을 받아 성사됐다. 재계 관계자는 "전 세계적으로 광범한 비즈니스 네트워크는 삼성의 자산이자 한국의 자산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한편 이 부회장은 사우디아라비아 방문을 마치고 전날(19일) 새벽에 귀국했다가 곧장 업무를 본 뒤 저녁에 일본으로 다시 출국했다.

이 부회장은 이날 럭비 월드컵 개회식 참석에 앞서 삼성전자 일본법인 경영진으로부터 현지 사업 현황을 보고받고 중장기 사업 방향을 논의했다.

shiny@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