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부평 미군기지 조기 반환 기대 고조…활용안 마련 본격화

송고시간2019-09-21 07:1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인천시, 캠프마켓 지구단위계획 변경 위한 용역 발주키로

부평 미군기지 캠프마켓
부평 미군기지 캠프마켓

[연합뉴스 자료사진]

(인천=연합뉴스) 홍현기 기자 = 인천 부평미군기지가 조기 반환될 것으로 예상되면서 이곳의 활용 방안을 마련하기 위한 절차도 본격화하고 있다.

인천시는 21일 부평 미군기지(캠프마켓)의 지구단위계획을 변경하기 위한 용역을 발주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시는 부평 미군기지가 예상보다 일찍 반환될 가능성이 있어 지구단위계획을 이른 시일 안에 마련해야 할 것으로 보고 있다.

주한미군사령부는 최근 부평 미군기지를 포함한 15개 주한미군 기지를 조속히 한국 측에 반환할 수 있다고 밝혔다.

앞서 정부는 지난달 30일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 회의를 열고 주한미군 재배치 계획에 따라 평택기지 등으로 이전이 완료됐거나 이전 예정인 미군기지 26곳에 대한 조기반환을 적극 추진하기로 결정한 바 있다.

국방부는 이달 1일 캠프마켓 우선 반환구역 중 하나인 오수정화조부지 5천785㎡를 미국 측으로부터 반환받기도 했다.

이에 따라 인천시가 토지 매입비 납부를 마치는 2022년 6월까지 44만5천여㎡ 면적의 미군기지 반환이 가능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인천시는 부평 미군기지 토지 매입비 4천915억원 가운데 67%에 해당하는 3천273억원 납부를 완료한 상태다.

인천시는 지구단위계획 변경 용역에 부평 미군기지 시민참여위원회에서 나오는 의견을 적극 반영할 계획이다.

또 11월 1∼2일 인천 부평아트센터에서 '부평 캠프마켓 시민 생각 찾기' 콘퍼런스를 열어 공원 조성 방안 등을 논의할 계획이다.

류윤기 인천시 부대이전개발과장은 "기존 부평 미군기지 지구단위계획은 2009년에 수립돼 현재 상황과 맞지 않는다"며 "국방부가 미군기지 조기 반환을 추진하고 있어 선제적으로 토지 활용 방안을 마련해 지구단위계획을 변경하려고 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부평 미군기지의 정화작업이 지연되면서 반환 후 실제 토지를 활용할 때까지는 상당한 시간이 걸릴 것이라는 우려도 나온다.

인천시 부평구는 부평 미군기지 정화작업 범위를 기지 전체와 발암물질이 검출된 주변지역으로 확대해달라고 요구했으나 국방부는 이를 수용하지 않았다.

현재 한국환경공단은 국방부 주한미군기지이전사업단의 위탁을 받아 부평 미군기지 내 군수품재활용센터(DRMO)로 사용했던 10만9천957㎡만을 대상으로 정화작업을 하고 있다.

B구역으로 불리는 미군기지 남측 부지와 기지 주변 지역은 정화작업 대상에 포함하지 않았다.

ho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