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여성 혼자 사는 집 현관 비번 훔쳐본 뒤 침입한 남성 실형

송고시간2019-09-22 10:1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두려움에 떨던 피해자, 보증금도 받지 않은 채 급히 이사

재판 선고(PG)
재판 선고(PG)

[제작 최자윤] 일러스트

(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 혼자 사는 이웃 여성이 문 여는 모습을 훔쳐보며 비밀번호를 알아낸 뒤 집을 비운 사이 침입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40대 남성이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았다.

부산지법 형사4단독 부동식 부장판사는 절도미수와 주거침입 혐의로 기소된 A(40) 씨에게 징역 1년을 선고했다고 22일 밝혔다.

판결문에 따르면 A 씨는 올해 6월께 같은 건물에 사는 이웃 B 씨가 현관문을 여는 모습을 몰래 지켜보는 수법으로 현관 도어록 비밀번호를 알아냈다.

A 씨는 B 씨가 집을 비운 사이 현관문을 열고 침입해 금품을 훔치려다가 때마침 귀가한 B 씨에게 들켜 달아났다.

A 씨는 2017년에도 비슷한 범행으로 징역 6개월을 선고받은 바 있다.

부 판사는 "A 씨는 이전에도 혼자 사는 여성 집에 침입해 실형을 선고받았음에도 자숙하지 않고 누범기간에 다시 범행을 저질러 죄책이 매우 무거워 엄벌할 필요성이 있다"며 "두려움에 떤 피해자는 보증금도 받지 않은 채 급히 이사했고, 합의도 거부한 채 보복을 두려워하는 상태"라고 판결 이유를 밝혔다.

win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