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비쌀수록 잘 팔려' 1천달러 이상 스마트폰 시장 1년 새 5.5배↑

송고시간2019-09-22 08:0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카운터포인트 집계…"5G 스마트폰 인기에 삼성 점유율 70% 넘어"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전 세계에서 1천 달러(119만원)가 넘는 고가 스마트폰 시장이 지난 1년 새 5.5배가량 성장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삼성전자는 이 시장에서 5세대 이동통신(5G) 스마트폰에 힘입어 70%가 넘는 압도적 점유율을 기록했다.

22일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에 따르면 올해 2분기 기준 전 세계 1천달러 이상 스마트폰 시장은 작년 같은 기간보다 552% 성장했다.

카운터포인트가 '프리미엄'으로 분류하는 400달러(47만6천원) 이상 스마트폰 시장은 같은 기간 6% 역성장했다. 이는 400~600달러(71만4천원) 시장이 1년 새 36% 줄어든 탓이 컸다.

[카운터포인트 제공]

[카운터포인트 제공]

그러나 600~799달러(95만2천원)와 800~999달러(119만원) 시장은 각각 13%, 18% 성장했고, 1천 달러가 넘는 스마트폰 시장은 1년 만에 6배 가까이 성장하는 등 '비싼 스마트폰일수록 더 잘 팔리는' 현상이 나타났다.

삼성전자는 1천 달러 이상 스마트폰 시장에서 70%가 넘는 점유율을 차지했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의 바룬 미쉬라 애널리스트는 "삼성전자는 1천달러 이상 스마트폰 시장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브랜드 중 하나"라며 "5G 기기의 인기가 주된 요인"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이 기간에 세계 최초 5G 스마트폰인 갤럭시S10 5G를 비롯해 갤럭시노트9(512GB)과 갤럭시S10(512GB)·S10+(512GB) 등 1천달러가 넘는 고가 모델을 줄줄이 선보였다.

갤럭시 5G
갤럭시 5G

[연합뉴스 자료사진]

그러나 삼성전자의 전체 400달러 이상 스마트폰 판매량은 지난해 2분기보다 16% 줄었다. 올해 1분기 출시된 갤럭시S10 시리즈의 판매가 둔화했기 때문으로 카운터포인트는 분석했다.

애플은 2분기 프리미엄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1위를 지켰지만, 판매량은 1년 새 6% 줄었다. 애플의 주력 판매 제품은 600~800달러대인 아이폰XR이었다.

반면, 중국 화웨이의 이 시장 판매량은 자국 내 선전에 힘입어 72% 성장하며 세계 시장 점유율 17%를 기록, 2위 삼성전자(23%)를 한 발 더 따라잡았다.

미쉬라 애널리스트는 "5G 대기 수요를 포함한 스마트폰 보유 기간 증가와 미·중 무역 분쟁에 따른 화웨이의 불확실성, 중국 시장 성장 둔화 등으로 올해 프리미엄 스마트폰 시장 전망은 암울하다"며 "내년에 5G 시장이 더 활발해지면 다시 성장세로 돌아설 것"이라고 내다봤다.

[카운터포인트 제공]

[카운터포인트 제공]

ljungber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