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날씨] 태풍 '타파' 영향으로 내일부터 전국 많은 비

송고시간2019-09-20 20:0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서울 폭우
서울 폭우

(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지난달 29일 오전 서울 시내 도로에 많은 비가 내리고 있다. 2019.8.29 seephoto@yna..kr

(서울=연합뉴스) 권선미 기자 = 토요일인 21일 북상하는 제17호 태풍 '타파'의 영향으로 전국에 매우 많은 비와 강한 바람이 불 것으로 보인다.

일본 오키나와 남남서쪽 해상에서 태풍이 북상하며 비구름이 형성돼 20일부터 제주도에 비가 내리고 21일은 전국으로 확대되겠다. 태풍 북상에 따라 23일 오전까지 전국적으로 비가 이어지겠다.

예상 강수량은 제주도는 20일부터 23일까지 150~400㎜(제주도 산지 600㎜) 이상, 강원영동·경상도·전남·울릉도·독도는 21일부터 23일까지 100~300㎜(경상동해안 400㎜ 이상), 경기남부·강원영서남부·충북·충남남부·전북은 30~80㎜(강원영서남부·충북·전북 120㎜) 이상, 서울·경기북부·강원영서북부·충남북부는 10~40㎜로 예보됐다.

이날 아침 최저기온은 14~20도, 낮 최고기온은 19~26도로 예보됐다.

이날부터 23일까지 제주도와 남해안, 동해안, 지리산 부근을 중심으로 매우 강하고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돼 저지대 침수와 하천 범람 등 비로 인한 피해가 없도록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제주도와 남해안, 동해안, 도서지역은 최대 순간 풍속이 시속 125~160km(초속 35~45m), 그 밖의 지역은 시속 55~110km(초속 15~30m)가 불 것으로 보여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 농작물 피해를 방지해야 한다.

매우 강한 비와 강풍으로 가시거리가 짧고 도로가 미끄러워 교통안전에 유의해야 한다.

또 항공기 운항에 차질이 생길 것으로 예상돼 비행기를 탈 계획이라면 운항 정보를 사전에 확인해야 한다.

전 해상에 매우 강한 바람과 높은 물결이 칠 것으로 예보돼 항해나 조업 선박은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바다의 물결은 남해·동해 앞바다 1.0~4.0m, 서해 앞바다 0.5~3.0m로 예보됐다. 먼바다의 물결은 남해 2.0~6.0m, 동해 1.0~4.0m, 서해 1.0~6.0m로 일겠다.

다음은 21일 지역별 날씨 전망. [오전, 오후] (최저∼최고기온) <오전, 오후 강수 확률>

▲ 서울 : [흐림, 흐림] (18∼26) <30, 30>

▲ 인천 : [흐림, 흐림] (18∼25) <30, 30>

▲ 수원 : [흐림, 흐림] (18∼25) <30, 30>

▲ 춘천 : [흐림, 흐림] (16∼25) <30, 30>

▲ 강릉 : [흐림, 흐리고 한때 비] (17∼23) <30, 60>

▲ 청주 : [흐림, 흐리고 비] (18∼24) <30, 70>

▲ 대전 : [구름많음, 흐리고 비] (18∼23) <20, 70>

▲ 세종 : [흐림, 흐리고 비] (16∼24) <30, 70>

▲ 전주 : [흐리고 한때 비, 흐리고 비] (16∼21) <60, 70>

▲ 광주 : [흐리고 가끔 비, 흐리고 비] (17∼20) <60, 80>

▲ 대구 : [흐리고 한때 비, 흐리고 비] (18∼20) <60, 80>

▲ 부산 : [흐리고 비, 흐리고 비] (19∼20) <60, 80>

▲ 울산 : [흐리고 가끔 비, 흐리고 비] (19∼20) <60, 80>

▲ 창원 : [흐리고 비, 흐리고 비] (18∼20) <60, 80>

▲ 제주 : [흐리고 비, 흐리고 비] (20∼23) <70, 80>

fortun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