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경기도, 영유아 집단시설 잠복결핵 잡는다

송고시간2019-09-22 07:2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수원=연합뉴스) 이우성 기자 = 경기도가 내년부터 어린이집, 산후조리원 등 영유아 집단시설 종사자를 대상으로 잠복결핵 검진 및 치료 사업을 추진한다.

이들이 결핵에 걸리면 감염병에 취약한 영유아에게 결핵균이 노출돼 파급력이 크기 때문이다.

잠복결핵(CG)
잠복결핵(CG)

[연합뉴스TV 제공]

경기도는 2020년부터 예산 6억7천여만원을 투입해 도내 영유아 집단시설 종사자 1만6천여 명을 대상으로 잠복결핵 검진을 시행할 계획이라고 22일 밝혔다.

이를 위해 이달 중으로 보건복지부와 사회보장제도 신설 협의를 진행하고 내년도 본예산에 해당 사업이 반영될 수 있도록 도의회 등과 협의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도는 5천만원의 예산을 들여 메르스와 같은 신종감염병 대응을 위한 교육 및 컨설팅을 강화하기로 했다.

감염병 유행이 일선 의료기관을 중심으로 전파되는 점을 고려, 의료기관에 종사하는 의사와 간호사 등에 대한 교육 및 컨설팅을 해 감염병의 초기대응 능력을 높여 나갈 계획이다.

도는 지난 17일 '경기도 감염병 관리위원회 2019년 임시회의'를 열어 이 같은 내용의 신규사업 2건을 추진하기로 확정했다.

감염병 관리위원회 위원장인 김희겸 부지사는 회의에 참석해 "신규 사업을 통해 잠복결핵 감염자와 취약계층의 건강을 보호하고 도내 의료기관의 대응 능력을 강화할 수 있었으면 한다"며 "도민이 안심하고 편안하게 생활할 수 있는 경기도 건설을 위해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gaonnuri@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