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환율 상승에 지난달 원화 실질가치 3년반 만에 최저

송고시간2019-09-22 08:0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실질실효환율 4개월새 5포인트 하락…수출영향은 '아직'

원화 실질실효환율 추이
원화 실질실효환율 추이

※ 자료: 국제결제은행

(서울=연합뉴스) 이지헌 기자 = 최근 몇달 사이 원화 약세가 지속하면서 교역상대국 통화가치와 물가변화를 고려한 원화값이 3년 6개월 만에 가장 낮은 수준으로 떨어졌다.

22일 국제결제은행에 따르면 지난달 주요 교역상대국 환율과 비교한 원화의 실질실효환율지수(2010년=100)는 105.05로 2016년 2월(104.82) 이후 가장 낮았다.

실질실효환율이란 교역상대국에 대한 각국 통화의 실질 가치를 나타내는 지표로, 이 지수가 하락했다는 것은 해당국 통화의 실질 가치가 하락했다는 의미다.

원화의 실질실효환율은 지난해 11월(113.99) 이후 하락 추세를 보여왔다. 특히 미중 무역분쟁이 격화하기 시작한 4월(110.13) 이후 4개월 새 5포인트 넘게 하락했다.

달러화 대비 명목환율 기준으로 보면 4월 말 달러당 1,168.2원이었던 원/달러 환율은 8월 말 달러당 1,211.2원으로 상승(원화가치 하락)했다.

실질실효환율 하락은 외국상품에 대한 실질 구매력을 떨어뜨리는 효과가 있으므로 소비자 입장에선 달갑지 않은 일이다.

반면 수출 측면에서는 긍정적인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 교역상대국들이 한국산 상품을 싸게 살 수 있기 때문이다.

다만 최근 나타난 수출 부진이 가격요인보다는 전반적인 글로벌 교역 둔화에 따른 결과여서 실질실효환율 절하의 효과가 가시화하지 않고 있다.

한은 통계를 보면 수출물량지수는 지난 4월(2.2%) 한 달을 제외하곤 작년 12월부터 7월까지 줄곧 전년 동기 대비로 감소했다.

원화 약세가 이어지는 과정에 환율 변동성이 커진 것도 수출입 기업 입장에선 부담이다.

이런 우려는 지난달 30일 개최된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 회의 의사록에도 담겼다.

한 금통위원은 "현재의 우리 경제 상황을 고려하면 환율 상승(원화가치 하락)이 거시경제에 다소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도 "최근 대내외 여건이 불안해지는 상황에서 외환시장 변동성이 지나치게 확대하지 않도록 외환당국이 신경을 쓸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pa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