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유엔, '이산가족 문제 협력' 北 인권보고서 채택

송고시간2019-09-20 18:57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AP=연합뉴스 자료사진]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제네바=연합뉴스) 임은진 특파원 = 유엔 인권이사회는 20일(현지시간) 이산가족 상봉 협력 등 북한의 인권 상황 개선과 관련한 총 262개 권고 사항을 담은 보고서를 채택했다.

인권이사회는 이날 오전 제네바 유엔 사무소에서 열린 제42차 회의에서 지난 5월 북한의 전반적 인권 상황을 점검했던 '보편적 정례인권검토'(UPR) 보고서에 대한 북한의 최종 입장을 듣고 이를 정식 채택했다.

북한은 262개 권고안 가운데 공정한 재판 보장, 납북자와 국군 포로 문제 해결, 납북자 조기 해결 권고 등 130개 안을 불수용 및 사실상 거부 의사를 밝혔다.

한대성 주제네바 북한대표부 대사는 "일부 국가가 북한의 현실과 다른 점을 오해하고 있어 유감"이라며 "북한은 모든 주민의 인권을 보호하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이산가족 문제 해결을 위한 한국과 협력, 장애인 인권 보호 등 132개 권고 사항에 대해서는 수용할 내용이 있는지 검토하겠다고 했다.

이에 대해 백지아 주제네바 한국대표부 대사는 환영 입장을 전하며 이산가족 영상 상봉 등을 포함한 추가적인 조치를 기대하고 있다고 답했다.

UPR은 모든 유엔 회원국이 5년마다 받아야 하는 인권 보호 장치로, 해당 국가는 권고안을 수용하거나 거부할 수 있다.

북한은 2009년과 2014년에 이어 올해 세 번째로 심의를 받았다.

engin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