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美, 사우디·UAE에 미군 병력·장비 추가 파병…"방공망 강화"(종합)

송고시간2019-09-21 11:06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AP "병력 수백 명과 패트리엇·레이더 등 방어용 무기 배치"

악수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마크 에스퍼 국방장관
악수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마크 에스퍼 국방장관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호준 강건택 기자 = 미국 국방부는 20일(이하 현지시간) 사우디아라비아와 아랍에미리트(UAE)에 미군 병력과 군사 장비를 추가로 배치할 것이라고 밝혔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최근 석유 시설 공격을 받은 사우디의 방공망을 강화하기 위해 이처럼 미군 추가 파병안을 승인했다고 AP, 로이터 통신 등이 보도했다.

이와 관련해 마크 에스퍼 국방장관은 "첫 번째 조치"일 뿐이라면서 장래에 추가 조치가 있을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았다.

이번 조치는 자국의 대공 및 미사일 방어를 개선하려는 사우디와 UAE의 요청에 따른 것이라고 에스퍼 장관은 밝혔다.

미 국방부는 적당한 수의 병력이 배치될 것이며, 기본적으로 방어적 성격이 강하다고 밝혔다.

조지프 던퍼드 합참의장도 파병 규모가 수천 명에 이르지는 않을 것이라면서 세부 사항은 며칠 내로 결정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미국의 한 관리는 수백 명 규모의 병력이 지대공 요격미사일인 패트리엇 포대 및 성능이 개선된 레이더 등 방어적인 장비와 함께 배치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고 AP는 전했다.

지대공 요격 미사일 패트리엇의 발사대
지대공 요격 미사일 패트리엇의 발사대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던퍼드 합참의장도 추가 배치되는 장비와 병력은 게릴라식 공중 공격으로부터 사우디를 방어할 수 있는 더 좋은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어떤 시스템도 그와 같은 위협(게릴라식 공중 공격)을 (완전히) 방어할 수는 없을 것"이라며 "그러나 다층적인 방어 시스템은 이란으로부터 올지도 모르는 드론(무인기) 떼 혹은 다른 공격의 위험을 완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은 최근 사우디 정유시설 공격을 이란이 저질렀을 가능성을 강력 시사하고 있으나 확실한 증거는 제시하지 않고 있다.

다만, 에스퍼 장관은 이날 이번 공격에 사용된 드론과 크루즈 미사일은 이란이 만드는 것이라고 말했다고 AP는 전했다.

익명을 요구한 한 미국 관리는 아직 일부 기밀로 분류된 영상 정보를 기초로 한 평가를 근거로 이번 공격의 원점을 이란 남서부를 지목했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기밀 영상 정보에는 이란이 공중 공격을 준비하는 모습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로이터는 사우디에 방어용 무기를 추가 배치한다는 미 국방부의 발표와 관련, 이란에 대해 즉각적인 보복공격 결정은 일단 배제된 것으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그러나 이번 추가 파병은 사우디 공격에 대한 책임을 부인해온 이란을 자극할 가능성이 있다는 지적도 있다.

이란은 올해 들어 중동 지역에 증강된 미군 배치에 민감한 반응을 보여왔다.

[그래픽] 사우디 공격, 이란 남서부서 시작
[그래픽] 사우디 공격, 이란 남서부서 시작

(서울=연합뉴스) 장성구 기자 = 미국과 사우디아라비아는 사우디의 주요 석유시설 2곳에 대한 공격이 이라크 국경 근처의 이란 내 기지에서 시작됐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판단했다고 미 방송 CNN이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firstcircl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