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시민단체, 대학로서 '기후위기' 대응 촉구…"지금은 비상상황"

송고시간2019-09-21 15:17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국제 기후 파업' 주간…"온실가스 배출 제로 계획 수립·범국가 기구 필요"

'기후변화로 부터 지구를 지킵시다'
'기후변화로 부터 지구를 지킵시다'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국제 기후행동 주간을 맞아 21일 오후 서울 종로구 대학로에서 열린 '9·21 기후위기 비상행동'에서 참가자들이 대형 지구 풍선을 전달하며 기후위기의 심각성을 되새기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2019.9.21 uwg806@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내일은 없다! 기후 위기의 진실을 직시하라", "기후 위기 지금 당장 행동하라!"

환경·인권·청소년 등 시민사회단체 330곳으로 꾸려진 '기후위기 비상행동'(이하 비상행동)은 21일 서울 대학로에서 '기후 행동' 행사를 열어 급변하는 기후 변화를 '기후 위기'로 선포하고 정부가 적극적으로 대처할 것을 촉구했다.

지난 20일부터 오는 27일까지 이어지는 '국제 기후 파업'(global climate strike) 주간에 맞춰 열린 이 날 행사는 전 지구적으로 심각해지는 기후 위기를 경고하고 정부와 시민들의 관심을 독려하고자 마련됐다.

비상행동은 선언문에서 "우리 공동의 집이 불타고 있다. 지금은 비상상황이다"라면서 "과학자들은 지구의 온도 상승이 1.5도를 넘어설 때 돌이킬 수 없는 재앙이 시작된다고 하는데 우리에게 남은 온도는 0.5도뿐"이라고 지적했다.

비상행동은 "폭염과 혹한, 산불과 태풍, 생태계 붕괴와 식량 위기 등 기후재난은 이미 시작됐다. 지구의 모든 생명이 위기에 처해있다"면서 미래를 결정할 시간이 많지 않다고 우려했다.

이어 "인류의 생존, 지구의 안전 따위는 아랑곳없이 화석 연료를 써대는 잘못된 시스템을 바꿔야 한다"면서 "정부는 기후 위기의 진실을 인정하고 '비상상황'임을 선포해서 생존을 위해 총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비상행동은 석탄 발전 중지, 내연기관차 금지, 재생에너지 확대, 농축산업 및 먹거리의 전환 등 온실가스 배출을 '제로'에 가깝게 줄일 수 있도록 정부가 나서 과감한 정책을 내놓을 것도 요구했다.

비상행동은 "현재의 (기후) 비상상황에 걸맞게 과감한 정책을 추진할 기구가 필요하다"면서 "기후 위기의 진실을 직시하고 이에 맞설 범국가 기구를 설치하라"고 정부를 향해 목소리를 높였다.

9·21 기후위기 비상행동
9·21 기후위기 비상행동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국제 기후행동 주간을 맞아 21일 오후 서울 종로구 대학로에서 열린 '9·21 기후위기 비상행동'에서 참가자들이 온실가스 배출 제로와 기후 비상선언 선포를 촉구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9.9.21 uwg806@yna.co.kr

비상행동의 한 관계자는 "기후 위기에 대한 정부의 외면, 침묵이 시민과 사회를 더 큰 위협에 몰아넣고 있다"며 "(뉴욕에서 열리는) 유엔 기후 행동 정상회의에 참석하는 문재인 대통령이 기후 위기에 대처할 의지, 정책 방안을 발표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집회를 마친 참가자들은 대학로와 종로를 거쳐 종각 사거리까지 행진을 한다.

행진이 끝날 무렵에는 기후 위기가 모든 인류와 지구 생명의 생존을 위협한다는 의미에서 여러 사람이 한 장소에서 죽은 듯이 드러누워 항의를 표현하는 '다이-인'(die-in) 퍼포먼스도 할 예정이다.

이날 '기후 행동' 행사는 서울 외에도 경기 수원, 충남 천안, 대구 등 전국 곳곳에서 함께 열렸다.

유엔 기후 행동 정상회의를 앞두고 현재 호주와 남태평양 섬나라를 시작으로 유럽, 아프리카, 미주 등 150여개국에서 기후변화에 대한 경각심을 높이고 과감한 대책 마련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이어지고 있다.

ye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