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강성훈, 신한동해오픈 3라운드서 2타 차 공동 2위

송고시간2019-09-21 15:53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드라이버 티샷하는 강성훈
드라이버 티샷하는 강성훈

(서울=연합뉴스) 18일 오전 인천시 서구 베어즈베스트 청라 골프클럽에서 열린 '제35회 신한동해오픈' 연습라운드 중 강성훈이 14번홀 드라이버티샷하고 있다. 2019.9.18 [신한금융그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강성훈(32)이 신한동해오픈 골프대회(총상금 12억원) 3라운드를 2타 차 공동 2위로 마쳤다.

강성훈은 21일 인천 베어즈베스트 청라 골프클럽(파71·7천238야드)에서 열린 대회 사흘째 3라운드에서 버디 7개와 보기 1개로 6언더파 65타를 기록했다.

사흘 합계 9언더파 204타가 된 강성훈은 선두에 2타 뒤진 공동 2위에서 22일 최종 라운드를 시작한다.

단독 1위는 11언더파 202타인 스콧 빈센트(짐바브웨)다.

강성훈과 같은 공동 2위에는 이마히라 슈고(일본)와 제이비 크루거(남아공)가 이름을 올렸다.

2011년 이 대회에서 준우승한 강성훈은 8년 만에 신한동해오픈 우승 트로피에 재도전한다.

강성훈은 2011년 폴 케이시(잉글랜드)에게 1타 뒤진 2위였고 2013년 6위, 2014년 10위, 2015년 4위 등 신한동해오픈 상위권에 자주 등장했다.

2라운드까지 3언더파로 공동 18위였던 강성훈은 이날 후반 9개 홀에서만 버디를 5개를 몰아치며 순위를 공동 2위까지 끌어올렸다.

지난 5월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AT&T 바이런 넬슨에서 우승을 차지한 강성훈은 국내 대회에서는 2013년 10월 한국오픈이 최근 우승이다.

올해 신한동해오픈은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와 아시안투어, 일본프로골프투어(JGTO) 등 3개 단체가 공동 주관한다.

2라운드까지 2타 차 공동 2위였던 이형준(27)은 이날 1타를 줄였으나 7언더파 206타, 순위는 공동 5위로 내려갔다. 재미교포 김찬(29)도 이형준과 함께 공동 5위다.

6언더파 공동 7위에는 호시노 리쿠야(일본), 매슈 그리핀(호주), 단타이 분마(태국), 호주교포 이원준 등 아시안투어 및 JGTO를 주 무대로 삼는 선수들이 포진했다.

함정우(24)와 정지호(35), 이상희(27)는 5언더파 208타로 공동 11위를 기록했다.

전역 후 첫 대회에 출전한 노승열(28)은 1언더파 212타 공동 43위, 지난해 우승자 박상현(36)은 1오버파 214타로 공동 54위에 각각 자리했다.

emailid@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