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이란 외무 "이란중앙은행 제재는 미국의 좌절 방증"

송고시간2019-09-21 16:19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이란의 식량·의약품 등 거래 막으려는 속셈 드러내"

이란중앙은행
이란중앙은행

[테헤란=연합뉴스]

(테헤란=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은 미국 정부가 20일(현지시간) 이란중앙은행을 제재한 데 대해 미국의 좌절을 방증하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자리프 장관은 21일(현지시간) 이란 국영 IRNA통신에 "미국은 이란을 겨냥해 할 수 있는 모든 종류의 제재를 부과했다"라며 "이란의 중앙은행까지 제재하는 그들의 행태는 실패에 좌절했다는 증언이나 다름없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란중앙은행은 이미 미국의 제재 대상이었는데 미국은 이름만 바꿔 또 제재한다고 한다"라며 "이로써 미국의 최대 압박이 점점 종말에 다다르고 있다는 점이 밝혀졌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미국은 이번 제재로 이란의 식량, 의약품 등 인도적 물품 거래까지 막으려는 용납할 수 없는 속셈을 드러냈다"라며 "핵합의(JCPOA·포괄적 공동행동계획)에 이어 국제적 준칙인 다른 나라의 중앙은행에 대한 면책권까지 어겼다"라고 지적했다.

미국은 지난해 11월 이란중앙은행과의 상당한 규모의 거래 및 국제은행간통신협회(SWIFT) 메시지 서비스 제공 행위에 대한 제재를 복원했다.

이는 이란의 핵프로그램과 관련한 제재였고, 이번에 추가한 제재는 혁명수비대, 헤즈볼라, 예멘 반군 등 미국이 테러단체로 지정한 무장조직에 자금을 지원한다는 명분으로 부과했다.

이들 제재는 이란중앙은행의 미국 내 자산을 동결하고 이 은행과 거래하는 미국 개인·회사를 제재하는 '프라이머리 보이콧'(1차 제재)과 함께 이와 거래하는 개인이나 회사는 미국 국적이 아니더라도 미국의 제재 명단에 오를 수 있는 '세컨더리 보이콧'(제3자 제재)을 포함한다.

따라서 핵합의에 복귀하더라도 이란중앙은행은 테러자금을 지원하지 않는다는 점을 미국이 확인하지 않으면 계속 제재 대상이 된다.

지난해 5월 핵합의를 탈퇴한 미국 정부는 이란에 대한 적대적 '최대 압박' 정책을 선언하면서 전방위로 대이란 제재를 강화하고 있다.

미국은 올해 4월 이란의 정규군인 혁명수비대를 특별지정 제재대상(SDN)에 올린 데 이어 중앙은행까지 테러를 지원한다는 이유로 제재함으로써 이란 정권을 사실상 인정하지 않은 셈이 됐다.

국제 금융거래·교역에 영향력이 매우 큰 미국이 이란중앙은행에 대한 제재를 강화하면서 유럽이 가동하려고 준비 중인 인스텍스(이란과 거래를 전담하는 금융회사)에도 악재가 될 것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전망이다.

유럽 핵합의 서명국(영·프·독)은 미국의 일방적인 탈퇴로 위기에 처한 핵합의를 유지하기 위해 이란이 이를 계속 준수하는 조건으로 유럽과 교역을 계속하는 방법으로 올해 1월 인스텍스를 파리에 설립했다.

그러나 아직 이를 통한 실제 교역은 이뤄지지 않았다.

hska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