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사우디에겐 재앙인 석유시설 피격, 러시아엔 '무기 팔 기회'"

송고시간2019-09-21 16:34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WP보도…푸틴 "사우디에 S-400 방공미사일 공급 준비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타스=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임성호 기자 = 사우디아라비아 석유 시설 공격은 사우디와 그 동맹인 미국에는 재난 수준의 '악재'인 반면, 미국의 오랜 무기 수출 라이벌인 러시아에는 방공시스템을 판매할 '호재'라는 분석이 나왔다.

고가의 미국산 패트리엇 방공미사일을 배치한 사우디가 무인기(드론)와 미사일에 의한 것으로 보이는 공격을 막지 못한 상황에서 러시아는 자국 첨단 방공미사일인 S-400을 대안으로 제시하고 있다고 미 일간 워싱턴포스트(WP)가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지난 16일 터키 수도 앙카라에서 열린, 시리아 사태 논의를 위한 러·터키·이란 3국 정상회담 뒤 기자회견에서 사우디에 러시아산 방공미사일 S-300, S-400을 공급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푸틴 대통령은 이란과 터키가 최근 이들 방공미사일을 도입한 사실을 언급하면서 "사우디의 지도부도 (이와 같은) 현명한 국가적 결정을 내리기만 하면 된다"며 자국 미사일 구매를 권했다.

물론 사우디가 배치한 미국산 패트리엇 방공미사일도 탄도미사일이나 비행체를 원거리에서 포착해 격추할 수 있다.

문제는 이번 공격에 사용된 것으로 의심되는 크루즈미사일과 무인기는 저공비행이 가능하다는 것이다.

방공레이더는 지표면 굴곡의 영향을 받기 때문에, 고도가 높은 곳에 설치돼 있지 않은 이상 낮게 날아오는 목표물은 탐지하기가 어렵다.

반면 러시아의 S-400은 이동식 레이더 마스트(기둥)를 장착해 이런 문제를 해결한 것으로 알려졌다.

2017 모스크바 군사기술포럼에 전시된 러시아 S-400 대공미사일
2017 모스크바 군사기술포럼에 전시된 러시아 S-400 대공미사일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더욱이 S-400은 360도 감지가 가능해 어느 방향에서 날아오는 목표물에도 대응할 수 있지만, 패트리엇은 지정된 방향으로만 탐지할 수 있다는 한계가 있다고 신문은 지적했다.

사우디 석유 시설 공격을 막아내는 데 실패한 것도 시설 인근에 설치된 패트리엇 미사일 중 다수가 공격 방향을 바라보고 있지 않은 탓이었다는 분석이 나온다.

미 국제전략문제연구소(CSIS)의 톰 카라코 분석관은 "사우디 석유시설 공격은 360도 감지 기능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다만 S-400은 걸프전과 이라크전에서 위용을 떨쳐 성능이 입증된 패트리엇에 비해 실전에서 충분히 검증되지 않았다는 지적이 있다.

일부 연구 결과에 따르면 S-400에도 잠재적인 약점이 드러났으며, 군사상의 실패를 은폐해온 러시아의 특성상 알려지지 않은 문제가 존재할 가능성이 있다고 WP는 짚었다.

러시아는 이에 아랑곳하지 않고 사우디 공격을 계기로 미국 무기의 성능에 재차 의문을 제기했다.

마리야 자하로바 러시아 외무부 대변인은 20일 브리핑을 열고 "우리 기억 속에는 1년여 전 목표물 타격에 실패했던 멋진 미국 미사일이 아직 생생한데, 지금도 훌륭한 미국 방공시스템은 공격을 격퇴하지 못한다"며 비아냥댔다.

자하로바 대변인이 언급한 '1년여 전'은 지난해 4월 시리아 수도 다마스쿠스 인근에서 반군을 겨냥해 화학무기를 사용한 것으로 의심된 시리아 정부군에 대해 미국과 영국, 프랑스가 100여발의 미사일 공격을 퍼부은 사건이다.

시리아 정부군을 지원하는 러시아는 당시 발사된 미사일 대부분이 방공망으로 요격되거나 목표물을 비껴갔다고 주장했다.

냉전 시대부터 시작됐으며, 지난 2014년부터 2018년까지는 세계 무기 수출국 1, 2위를 다퉈 온 미국과 러시아의 경쟁은 현재까지 제대로된 성능 비교 없이 '정치적 수준'에 그쳤다고 WP는 전했다.

실제 무기의 성능을 겨뤄 어느 한쪽이 절대적 우위에 있음을 확실히 하기보다는, 우위가 애매한 상황 이 무기 판매에 도움이 될 수 있었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WP는 이에 대해 "양국은 약간의 애매모호함으로 이윤을 챙긴다"고 지적했다.

sh@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