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장전완료 거론한 美, 이란 군사개입 대신 사우디 방어 일단 가닥

송고시간2019-09-22 04:0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백악관 회의 후 사우디 파병·이란 경제제재 발표…직접 충돌은 피해

트럼프 "큰 자제력" 언급…유엔총회서 이란 비난하며 공론화 예상

(워싱턴=연합뉴스) 류지복 특파원 = 미국이 지난 14일(현지시간) 사우디아라비아의 석유시설 2곳 피격 이후 이란에 대한 군사개입 엄포까지 놨지만 사우디 방어 강화와 대(對) 이란 제재 등 대응책을 내놓으며 물리적 충돌을 일단 피하려는 쪽으로 기조를 잡았다.

미국은 사우디 피격 후 예멘 반군의 자처에도 불구하고 이란이 이번 공격을 감행했다고 비판하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장전 완료됐다'(locked and loaded)는 강한 표현까지 썼지만 군사적 충돌을 야기할 수 있는 대응 카드는 접은 것이다.

드론 공격으로 불타는 사우디 석유시설
드론 공격으로 불타는 사우디 석유시설

(아브카이크 로이터=연합뉴스) 사우디아라비아 국영 석유회사 아람코의 아브카이크 석유 시설이 지난 14일(현지시간) 무인기(드론) 공격을 받아 불타는 모습으로 위성이 촬영한 사진. bulls@yna.co.kr

뉴욕타임스(NYT)는 21일 '트럼프가 이제 이란 공습 대신 사우디 방어에 초점을 맞춘다'는 제목의 기사에서 미 행정부가 군사 공격을 배제하고 있지 않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공격이 아닌 방어 범주 내에 남아 있는데 만족하는 것 같다는 고위 당국자의 말을 인용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동안 사우디 공격에 대한 대응으로 이란에 직접적인 군사적 행동을 취할지를 저울질해 왔고, 참모 사이에서도 엇갈린 조언이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워싱턴포스트(WP)는 트럼프 대통령의 많은 보좌관과 측근들이 신속한 군사보복을 촉구했다고 전했다.

그러나 다른 이들은 내년 미국 대선 준비 국면에서 또다른 중동 전쟁에 개입하는 데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꺼림칙함, 미사일이 미국이 아닌 사우디를 타격했다는 점을 강조하면서 부정적 입장을 밝혔다고 보도했다.

이런 가운데 지난 20일 백악관에서 고위 국가안보 당국자 회의가 개최됐고, 이후 미국은 군사적으로 사우디 방어 강화, 경제적으로 이란 제재 강화를 골자로 한 대응안을 발표했다.

미 국방부는 회의 전 공습, 사이버 공격, 사우디 지원 강화 등 옵션을 마련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일단 사우디의 방공망 강화를 위해 사우디와 아랍에미리트(UAE)에 미군 병력과 군사장비를 추가로 배치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NYT는 이와 관련, 이번에 배치되는 미군 수가 수백명 수준이며, 방사포와 전투기의 추가 배치는 물론 항공모함 에이브러햄 링컨호도 이 지역에 머물 것이라고 보도했다.

영상 기사 사우디, '석유시설 공격' 미사일 파편 공개

사우디, '석유시설 공격' 미사일 파편 공개

자세히

미국은 경제적으로는 이란 혁명수비대나 테러에 자금이 유입되는 것을 막기 위해 이란의 중앙은행과 국부펀드에 대한 제재를 단행했다. 스티브 므누신 미 재무장관은 이들이 "이란의 마지막 자금원이었다"고 평가했다.

WP는 미국의 이런 조치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의 '장전완료됐다'는 초기 반응과 일부 참모들의 촉구에도 불구하고 트럼프 대통령이 군사적 보복을 계획하고 있지 않다는 것을 시사한다"고 평가했다.

마크 에스퍼 국방장관도 전날 "첫 번째 조치일 뿐"이라며 추가 조치가 있을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았지만 백악관 회의에서는 이번 조치를 "사실상 방어적"이라고 평가했다고 NYT는 전했다.

에스퍼 장관은 전날 기자들과 만나 이란에 군사적 타격을 고려하느냐는 질문에 "그것은 지금 우리가 있는 지점이 아니다"라고 답했다.

트럼프 대통령도 전날 "이란에 들어가는 것은 매우 쉬운 결정"이라면서도 "나는 큰 자제력을 보여주고 있다"고 말한 바 있다.

미국은 오는 23일부터 트럼프 대통령이 참석하는 유엔총회 기간을 십분 활용해 동맹국들에 이란 문제를 적극 부각할 것으로 보인다.

한 당국자는 월스트리트저널에 트럼프 대통령이 유엔총회에서 이란의 폭력을 비난하는 의견을 발표할 계획이며, 이란이 유엔총회 연례회동의 최우선 주제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WP는 "행정부는 특히 유럽 동맹국의 지원을 얻도록 유엔총회를 활용하길 희망한다"고 평가했고, AP통신은 "이제 트럼프 대통령이 이란 문제에 관해 동맹을 진정으로 필요로 하는 유엔총회를 열게 됐다"는 전문가 견해를 소개했다.

유엔총회에는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도 참석하지만 트럼프 대통령과 회담할 가능성은 희박하다는 게 일반적 평가다.

폼페이오, 사우디 전격 방문…무함마드 왕세자 만나
폼페이오, 사우디 전격 방문…무함마드 왕세자 만나

(제다 AP=연합뉴스) 마이크 폼페이오(왼쪽) 미국 국무장관이 사우디아라비아의 핵심 석유시설 드론 피격과 관련, 18일(현지시간) 사우디 제다를 긴급 방문해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 왕세자와 만나고 있다. leekm@yna.co.kr

jbryo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