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이사 하루 앞두고" 태풍에 집 무너져 숨진 70대 안타까운 사연

송고시간2019-09-22 19:13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주택 붕괴 와르르 1명 사망
주택 붕괴 와르르 1명 사망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제17호 태풍 '타파'가 북상 중인 22일 부산 부산진구 부전동에 있는 한 2층 주택이 무너져 있다. 이 사고로 집 안에 있던 70대 여성이 매몰돼 숨졌다. 2019.9.22 ccho@yna.co.kr

(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김재홍 기자 = 제17호 태풍 타파 북상으로 호우주의보가 발령된 지난 21일 낡은 집이 무너지는 바람에 숨진 70대 여성이 새집으로의 이사를 하루 앞두고 사고를 당한 것으로 알려져 주위를 안타깝게 했다.

22일 부산경찰청에 따르면 전날 오후 10시 25분께 부산 부산진구 부전동 한 2층 단독주택을 떠받치는 기둥이 붕괴해 주택 일부가 무너졌다.

이 사고로 주택 1층에 거주하는 A(72) 씨가 미처 빠져나오지 못하고 주택 잔해에 깔렸다.

경찰관과 소방대원 60여명이 무너진 주택 속에서 구조 작업을 펼쳤으나 A 씨는 사고 9시간여 만인 22일 오전 7시 45분께 숨진 채 발견됐다.

사고 당시 "쿵하는 소리가 나서 보니 주택이 무너졌다"는 목격자 신고가 접수됐다.

1명 숨진 노후주택 붕괴 현장
1명 숨진 노후주택 붕괴 현장

(부산=연합뉴스) 21일 오후 10시 25분께 부산 부산진구 부전동 한 2층 단독주택을 떠받치는 기둥이 붕괴해 주택이 무너진 가운데 사고 경찰과 소방대원이 잔해 속에서 숨진 여성을 수습하고 있다. 2019.9.22 [부산소방본부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wink@yna.co.kr

경찰은 이날 사고가 난 집에서 70대 여성을 봤다는 주민 진술과 휴대전화 위치 추적 결과를 토대로 이 여성이 무너진 주택에 매몰된 것으로 추정하고 구조작업을 벌였다.

하지만 좁은 진입로 때문에 중장비를 투입할 수 없어 손으로 구조작업을 해야만 했다.

경찰에 따르면 무너진 단독주택은 지은 지 40년 된 낡은 집이었다.

A 씨는 22일 이사할 예정이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살던 집이 너무 낡아 이사를 준비하고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이사를 앞두고 최근 인척집에 머물렀는데 태풍 때문에 잠시 집을 보러왔다가 변을 당했다라고 얘기하는 주민도 있어 자세한 사정을 파악 중이다"라고 밝혔다.

무너진 주택에서 소방대원들이 구조작업을 펼치고 있다.
무너진 주택에서 소방대원들이 구조작업을 펼치고 있다.

[부산소방본부 제공]

부산에서는 태풍 '타파'가 북상하면서 전날 오후 9시를 기해 호우주의보가 발령됐고 하루 동안 강풍과 함께 30.4㎜의 비가 내렸다.

win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