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서울 제일평화시장 화재 16시간만에 꺼져…"현장 정리 중"(종합2보)

송고시간2019-09-22 17:47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소방당국 "건물 내 의류 많고 창문 없는 구조 탓에 진압 오래 걸려"

화재 연기로 뒤덮인 동대문 일대
화재 연기로 뒤덮인 동대문 일대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22일 오전 서울 중구 제일평화시장에서 화재가 발생해 인근 지역이 연기로 뒤덮여 있다. 2019.9.22 jieunlee@yna.co.kr

(서울=연합뉴스) 최평천 김주환 기자 = 22일 0시 38분께 서울 중구 신당동 제일평화시장 건물에서 불이 나 16시간여 만에 꺼졌다.

지상 7층, 지하 1층짜리 건물의 3층 의류매장에서 시작된 불은 1시간여 만인 오전 1시 41분께 큰 불길이 잡혔다.

그러나 시장 내 원단과 의류 속에 남아 있는 불씨들이 많아 소방당국은 화재 발생 16시간가량이 지난 지금까지도 진화작업을 계속하고 있다.

이 불로 3층에서 타일 공사를 하던 작업자 2명이 긴급 대피했고, 6층 화장실에 있던 상인 2명은 소방당국에 의해 구조됐다.

서울 중부소방서 관계자는 이날 오후 언론 브리핑에서 "화재가 발생한 3층은 창문이 없는 '무창층'으로 열과 연기가 빠져나갈 통로가 없었고, 옷가지 속에 숨은 작은 불씨들이 공기가 유입되면서 발화하는 '훈소' 현상이 반복돼 화재 진압에 오래 걸렸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불은 오후 5시께 완전히 꺼졌지만, 소방관들이 안에 쌓인 섬유를 하나하나 들추면서 최종적으로 확인하고 있어 상황 종료까지는 시간이 더 걸릴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화재 당시 제일평화시장에는 점포 816개가 입점해 있었으며, 불이 난 3층에는 200여곳의 좌판식 점포가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화재로 발생한 연기는 사고 현장 부근인 동대문 일대는 물론 바람을 타고 용산구 남영동 등 서울 도심 곳곳까지 퍼졌다.

서울시는 이날 오전 제일평화시장 화재로 인근 교통이 혼잡하다며 우회를 당부하는 안내 문자메시지를 보냈다.

소방당국과 경찰, 한전 등은 향후 화재 원인을 밝히기 위한 합동감식에 들어갈 예정이다.

pc@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