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류석춘 연세대 교수 '위안부 매춘' 발언에 총학생회 "강력 규탄"(종합)

송고시간2019-09-22 11:4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페북에 긴급공지 올려 "가능한 모든 대응 준비"

정의기억연대 "연세대, 류석춘 즉각 해임해야"

류석춘 "위안부는 매춘, 일본 가해자 아냐"
류석춘 "위안부는 매춘, 일본 가해자 아냐"

(서울=연합뉴스) 류석춘 연세대 사회학과 교수가 강의 시간에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을 매춘여성에 비교하는 발언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21일 연합뉴스가 입수한 최근 연세대 사회학과 전공과목 '발전사회학' 강의 녹음본에 따르면 류 교수는 학생들과 일제강점기 관련 강의 내용을 논의하는 중 위안부 피해자를 매춘여성으로 지칭했다. 2019.9.22 [연합뉴스 자료사진]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최평천 기자 = 연세대 총학생회가 강의 도중 일본군 위안부가 매춘의 일종이라고 발언한 류석춘 연세대 사회학과 교수를 규탄하며 강력한 대응을 예고했다.

연세대 총학은 페이스북에 '류석춘 교수 발전사회학 수업 중 발생한 발언에 대한 총학생회의 긴급 공지'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고 "류 교수의 수업 중 발언들을 강력히 규탄하며 가능한 모든 대응을 준비하고 있다"고 22일 밝혔다.

총학은 "20일부터 사회학과 학생회에서 관련 사항을 논의 중"이라며 "총학은 사회학과 학생회, 사회과학대학 학생회와 함께 대응 방안을 논의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23일 정기 중앙운영위원회에 관련 안건을 상정해 본 사안에 대응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류 교수의 발전사회학 수업을 들은 학우들의 제보를 부탁드린다"며 "언론에 노출된 문제 발언을 포함해 추가적인 피해 사례가 있다면 제보를 부탁한다"고 덧붙였다.

위안부 문제와 관련해 지속해서 목소리를 내온 '일본군성노예제 문제해결을 위한 정의기억연대'도 이날 성명을 내고 연세대 측에 류 교수를 해임할 것을 촉구했다.

정의기억연대는 "류 교수의 발언은 강의라는 명분으로 정당화될 수 없으며 '학문의 자유'를 모욕하는 폭력적 행위로, 그 스스로 교수의 자격이 없음을 드러낸 것"이라며 "연세대는 류 교수를 즉각 해임해 실추된 학교의 명예를 회복하고 일본군 성노예제 피해자들에게 사과하게 하라"고 밝혔다.

총학생회, 정의기억연대의 움직임과 별개로 연세대도 학교 차원에서 이번 사안을 엄중히 받아들이며 류 교수의 징계 여부를 검토할 것으로 전해졌다.

연세대 정관은 '직무의 내외를 불문하고 교원으로서의 품위를 손상하는 행위'에 대해 교원징계위원회를 열어 징계 처분을 할 수 있다고 규정한다.

연세대 관계자는 "사실관계를 파악하고, 필요할 경우 절차에 따라 처리 방안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류 교수는 지난 19일 사회학과 전공과목 '발전사회학' 강의에서 "(위안부 관련) 직접적인 가해자는 일본(정부)이 아니다"라며 "(위안부는) 매춘의 일종"이라고 말했다.

'매춘부와 과거 위안부를 동급으로 보는 것인가'라는 학생 질문에는 "그런 것과 비슷하다"고 답했다.

pc@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