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IBK기업은행 표승주 "레프트 고정, 이적의 가장 큰 이유"

송고시간2019-09-22 08:5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IBK기업은행 '이적생' 표승주
IBK기업은행 '이적생' 표승주

[한국배구연맹(KOVO) 제공]

(순천=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이적생' 표승주(27·IBK기업은행)가 새로운 팀에서 에이스로 거듭나겠다며 강한 의욕을 보였다.

IBK기업은행은 21일 전남 순천 팔마체육관에서 열린 '2019 순천·MG새마을금고컵 여자프로배구대회' A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수원시청을 세트 스코어 3-0(28-26 25-10 25-20)으로 제압했다.

프로팀인 IBK기업은행과 실업팀인 수원시청의 대결은 사실 다윗과 골리앗의 싸움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지만 1세트는 듀스 접전이 펼쳐졌다.

경기 후에 만난 표승주는 "1세트는 생각도 하기 싫다"며 고개를 절레절레 흔들었다.

표승주는 지난 시즌을 마치고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어 GS칼텍스에서 IBK기업은행 유니폼으로 갈아입었다.

이적 후 첫 공식경기라서 부담이 컸던 걸까.

레프트로 나선 표승주는 1세트에서 서브 리시브가 흔들렸고, 공격 성공률도 23.53%에 그쳤다.

그는 "솔직히 걱정도 많이 됐고, 보여줘야겠다는 생각이 컸다"며 "1세트에서는 그게 부담으로 작용하지 않았나 싶다"고 말했다.

하지만 다시 힘을 냈다.

표승주는 1세트 25-26에서 측면 강타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고, 27-26에서는 접전을 끝내는 공격 포인트를 올렸다.

표승주는 승부처에서 자신의 가치를 입증하며 11점에 공격 성공률 27.77%로 이날 경기를 마쳤다.

1세트 11.11%에 그쳤던 리시브 효율도 경기를 마쳤을 때는 38.10%로 높아져 있었다.

'해결사'의 역할은 표승주가 이적을 결심한 가장 큰 이유다.

그는 "GS칼텍스에서는 여러 포지션을 소화했지만, IBK기업은행에서는 레프트 한자리에서만 뛴다"며 "이적한 가장 큰 이유가 바로 그것"이라고 설명했다.

표승주는 "헤쳐나가야 할 게 많다. 상대는 이제 내게 목적타를 집중할 텐데, 그걸 이겨내야 한다"며 "어떻게든 이겨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적 직후 국가대표로 뽑혀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 등에서 유럽 선수들의 강서브를 버텨낸 것이 자신감을 쌓는 데 큰 도움이 됐다.

그는 "대표팀 경험이 있었기에 좀 더 수월하게 견뎌낼 수 있을 것 같다"며 "공격에서도 안 풀리면 무조건 세게 때리려고 했는데, 이제는 다양한 방법을 구사할 수 있게 됐다. 대표팀에서 배운 게 정말 많다"고 했다.

표승주는 "남은 경기에는 더 적응해서 괜찮아질 것 같다. 하면 할수록 괜찮아질 것 같다"고 다짐하듯 말했다.

changyo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