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민주 여성위 "류석춘, 위안부 피해자와 국민앞에 석고대죄하라"

송고시간2019-09-22 11:0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류석춘 "위안부는 매춘, 일본 가해자 아냐"
류석춘 "위안부는 매춘, 일본 가해자 아냐"

(서울=연합뉴스) 류석춘 연세대 사회학과 교수가 강의 시간에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을 매춘여성에 비교하는 발언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21일 연합뉴스가 입수한 최근 연세대 사회학과 전공과목 '발전사회학' 강의 녹음본에 따르면 류 교수는 학생들과 일제강점기 관련 강의 내용을 논의하는 중 위안부 피해자를 매춘여성으로 지칭했다. 2019.9.21 [연합뉴스 자료사진]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차지연 기자 = 더불어민주당 전국여성위원회는 22일 자유한국당 혁신위원장을 지낸 류석춘 연세대 교수가 강의에서 '위안부는 매춘의 일종'이라고 말한 것을 비판하며 사과를 촉구했다.

민주당 여성위는 이날 성명서를 내고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와 정대협(현 정의기억연대)을 향한 망언도 모자라 문제를 제기하는 학생을 향해 성폭력을 자행하는 류 전 위원장의 충격적 망언은 온 국민을 경악하게 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어 "몰지각한 역사관으로 일본 극우보다 더한 망언을 청년 학생들 앞에서 그대로 옮기고 있다"며 "일본 아베 정권이 과거사를 핑계로 경제보복에 나서자 일본제품 불매운동으로 자발적으로 맞서고 있는 국민들의 노력에 재를 뿌리는 매국적 발언"이라고 강조했다.

여성위는 "류석춘은 위안부 피해자와 국민 앞에 석고대죄하라"며 "엄중한 처벌이 뒤따라야 한다. 연세대는 국민적 공분을 일으킨 류석춘에 대해 파면 등 즉각적 조치를 단행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 "한국당은 유감 표명으로 그칠 것이 아니라 그간 말해온 '혁신'이 매국과 역사 왜곡, 비인권으로 규정되지 않도록 깊은 성찰과 함께 잘못된 인사 등에 대해 국민 앞에 사과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charg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