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국립생태원서 병솔 모양 아가베 브락테오사 '활짝'

송고시간2019-09-22 11:26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국립생태원서 아가베 브락테오사 '활짝'
국립생태원서 아가베 브락테오사 '활짝'

충남 서천군 국립생태원 사막관에서 전시 중인 아가베 브락테오사가 22일 개화했다. 2019.9.22 [국립생태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천=연합뉴스) 충남 서천군 국립생태원 사막관에 전시 중인 아가베 브락테오사가 22일 개화했다.

국립생태원 사막관에서는 용설란 속 식물 15여 종이 자라고 있으며, 이 가운데 아가베 브락테오사의 흰색과 노란색 꽃이 활짝 피었다.

아가베 브락테오사는 멕시코 북부가 원산인 용설란으로, 고도 900∼1천700m의 절벽이나 사면에서 서식한다.

잎은 가늘고 긴 피침형에 거미줄 형태로 뻗으며, 크기는 높이 45cm, 지름 60cm 정도다.

잎의 성장이 끝난 후 생장점에서 긴 꽃대가 올라오며, 대부분 일생에 한 번 개화 뒤 죽는다.

꽃은 꽃대가 1.5m 정도 길이로 식물체 높이의 3배 이상 올라가며, 병솔처럼 생겼다.

국립생태원서 아가베 브락테오사 '활짝'
국립생태원서 아가베 브락테오사 '활짝'

충남 서천군 국립생태원 사막관에서 전시 중인 아가베 브락테오사가 22일 개화했다. 2019.9.22 [국립생태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용설란 속 식물은 아메리카 대륙에 자생하는 다년생 다육식물로, 전 세계에 250여 종이 있다.

잎은 대부분 장미꽃잎 형태로 자라고, 속은 튼튼한 섬유질로 이뤄져 있다. [글=이은파 기자, 사진=국립생태원 제공]

sw21@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