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홍준표 "나경원子 국적 공개" 민경욱 "내부총질"…설전 2라운드

송고시간2019-09-22 11:47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洪 "1억 피부과 연상" 페북 올리자 閔 "조국 공격도 벅차" 반박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 [연합뉴스 자료사진]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방현덕 기자 =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의 사퇴 주장을 놓고 추석 연휴기간 공방을 주고받았던 홍준표 전 대표와 민경욱 의원이 이번에는 나 원내대표 원정출산 논란을 두고 '2라운드' 설전을 벌였다.

홍 전 대표는 21일 페이스북에서 나경원 원내대표가 미국에서 원정출산을 했다는 일각의 주장과 관련해 "예일대 재학 중인 아들이 이중 국적인지 여부만 밝히면 그 논쟁은 끝난다"며 국적 공개를 요구했다.

홍 전 대표는 "야당 원내대표에 대한 여권의 공격이 마치 2011년 10월 서울시장 보선 때 '1억 피부과 파동'을 연상시킨다"며 "그때는 명확한 해명 없이 논쟁만으로 큰 상처를 입고 우리가 서울시장 보선에서 참패했지만, 이번 논쟁은 검찰에 고발까지 됐고, 조국 자녀에 대한 강도 높은 수사가 진행되고 있어 형평상 그냥 넘어갈 수 없는 사건이 됐다"고 말했다.

그는 "나는 야당 원내대표의 아들이 이중 국적이 아니라고 굳게 믿는다"며 "분명히 천명하시고 여권의 조국 물타기에서 본인 및 당이 수렁에 빠지지 않도록 조속한 대처를 하시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홍 전 대표는 2005년 원정출산을 막는 자신의 국적법 개정안이 자녀·손자가 이중국적자인 일부 의원의 반대로 부결됐다가 다음 임시국회에서 가결됐다며 "불법 병역 면탈이나 하는 한국 특권층의 더러운 민낯이 바로 원정출산"이라고 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민경욱 의원은 같은 날 페이스북을 통해 홍 전 대표의 행위가 '내부 총질'이라며 비판에 나섰다.

홍 전 대표의 글을 링크한 민 의원은 "하나가 돼서 싸워도 조국 공격하기에는 벅차다. 내부 총질은 적만 이롭게 할 뿐"이라며 "선공후사의 뜻을 마음에 새기고 힘을 모아 조국과 싸우자"고 주장했다.

민 의원은 지난 추석 연휴 기간 홍 전 대표가 나 원내대표 사퇴를 촉구하는 글을 올리자 "지금 분열을 꾀하는 자는 적"이라며 홍 대표를 반박한 바 있다.

자유한국당 민경욱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자유한국당 민경욱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banghd@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