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北, 북미협상 임박 속 대남 비난 재개…"한반도 정세악화 책임"

송고시간2019-09-22 11:4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서울안보대화 등 뒤늦게 거론하며 비난…美 우회 압박 의도인 듯

(서울=연합뉴스) 정빛나 기자 = 북미실무협상 재개가 임박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는 가운데 북한 매체들이 한동안 자제하는 듯했던 대남 비난을 재개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2일 '정세악화의 책임을 오도하는 궤변' 제목의 정세론해설에서 "남조선 당국은 조선반도(한반도) 정세악화의 책임에서 절대로 벗어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이달 초 '서울안보대화'에서 '대화의 궤도를 유지하고 있다'는 이낙연 국무총리의 발언과 '북한의 잇따른 발사로 긴장이 고조'된다는 정경두 국방장관의 발언 등을 '남조선 당국자들' 발언으로 소개하며 "뻔뻔스러운 행태"라고 비난했다.

또 "남조선 언론들이 보도한 데 의하면 남조선 군부는 서해 열점수역(서해 북방한계선 지칭)에서 무장충돌이 발생하는 경우 미군 함정과 항공기를 투입하기로 이미 미국과 합의했다"며 "서해열점수역을 평화수역으로 만들기로 확약한 북남선언들을 난폭하게 짓밟고 외세와 작당하여 위험천만한 전쟁도박을 벌려놓는 진몰골"이라고 거칠게 말했다.

그러나 신문이 언급한 내용은 2013년 3월 한미가 합의한 공동국지도발 대비 계획에 포함된 내용으로, '해묵은' 이슈에 가깝다.

대외선전매체 '조선의 오늘'은 미국이 전시작전통제권 전환과 맞물려 유엔사의 역할을 강화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며 "전시작전통제권을 넘겨받는다고 해도 남조선 미국 연합군에 대한 실제적인 지휘권은 유엔군 사령관을 겸하고 있는 남조선 강점 미군 사령관이 쥐게 될 것"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최근 2016년 입국한 탈북 종업원들에 대한 송환을 촉구하는 내용을 제외하면, 북한 매체들의 전반적인 대남 비난은 한동안 수그러드는 분위기였다.

그러나 최근 북미협상을 앞두고 다시 남측 비난을 통해 미국을 우회적으로 압박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김정은 (CG)
김정은 (CG)

[연합뉴스TV 제공]

한편, 대외선전매체 '메아리'는 이날 통일부의 2020년도 예산안에서 탈북민 정착지원 관련 예산이 "150% 증가"했다며 "우리 주민들을 더 많이 유인납치하여 반공화국대결소동에 써먹으려는 속심을 노골적으로 드러낸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이같은 주장은 실제 예산안 내용과는 다소 차이가 있다.

앞서 지난달 통일부는 내년도 예산안 가운데 탈북민 정착지원 예산 총 규모는 1천31억원으로, '남북통합문화센터'가 올해 11월 완공되는 등 완료되는 사업의 영향으로 올해보다 43억원가량 줄었다고 설명한 바 있다.

shin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