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태풍 '타파' 제주 170㎞ 앞바다 접근…오후 10시 부산 최근접

송고시간2019-09-22 13:2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타파' 다가오며 제주 579㎜ '물 폭탄', 여수 시속 135㎞ 강풍

기상청 "제주·남부·동해안 매우 강한 비바람…심각한 피해 가능성"

몰아치는 거대 파도
몰아치는 거대 파도

(서귀포=연합뉴스) 박지호 기자 = 제17호 태풍 '타파'가 제주를 향해 북상하는 가운데 22일 오전 강력한 파도가 제주 서귀포시 남원읍 태흥리 앞바다에 몰아치고 있다. 2019.9.22 jihopark@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폭우와 강풍을 동반한 제17호 태풍 '타파'가 일요일인 22일 낮 제주 서귀포 앞바다까지 바짝 다가왔다.

태풍 '타파' 제주 170㎞ 앞바다 접근…오후 10시 부산 최근접 - 2

'타파'는 이날 낮 동안 제주도 동쪽 바다를 지나 밤사이 부산 앞바다를 거쳐 동해로 빠져나갈 전망이다. 태풍의 길목 주변인 제주도, 남부지방을 중심으로 강한 비바람에 의한 큰 피해가 예상돼 철저히 대비해야 한다.

기상청에 따르면 '타파'는 이날 정오 현재 제주도 서귀포 남쪽 약 170㎞ 해상에서 시속 29㎞로 북북동쪽으로 이동하고 있다.

'타파'는 전날까지 고수온 해역을 지나며 강한 중형급 태풍으로 발달했다. 중심기압은 970hPa(헥토파스칼), 중심 부근 최대 풍속은 초속 35m(시속 126㎞)다. 초속 15m 이상 강풍이 부는 반경이 350㎞에 달한다.

시간대별 예상 경로를 살펴보면 이날 오후 3시께 서귀포 동남동쪽 약 90㎞ 바다에 위치하면서 제주에 가장 가까워질 전망이다.

이어 오후 6시께 전남 여수 남남동쪽 약 130㎞ 바다를 지나 오후 9시께 부산 남쪽 약 70㎞ 바다를 지나간다. 1시간 후인 오후 10시 부산 동남쪽 50㎞ 거리에 있을 때가 부산에서 가장 가까워지는 시점이다.

이어 23일 0시 부산 동북동쪽 약 100㎞ 바다, 같은 날 오전 6시께 독도 동북동쪽 약 60㎞ 바다를 지날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오후 1시 발표된 태풍 '타파' 예상 경로
오후 1시 발표된 태풍 '타파' 예상 경로

[기상청 제공]

전날까지만 해도 태풍 중심이 경남 남해안에 상륙할 가능성도 제기됐지만, 밤사이 태풍이 동쪽으로 가는 경향이 강해졌다.

오후 1시 현재 제주도와 남부지방, 충청도에는 태풍 특보, 대부분 해상에는 태풍 또는 풍랑 특보가 발표됐다.

제주도와 남부지방은 이미 기록적인 호우와 강풍에 시달리고 있다.

전날부터 이날 정오까지 강수량은 제주 어리목 579.0㎜, 지리산(경남 산청) 237.5㎜, 전남 광양 백운산 204.5㎜ 등을 기록했다.

이날 최대 순간 풍속은 전남 여수 간여암 초속 37.7m(시속 135.7㎞), 제주 서귀포 지귀도 초속 37.3m(시속 134.3㎞) 등을 기록했다.

태풍이 다가옴에 따라 전국 다른 지역에서도 이날 매우 강한 바람이 불고 많은 비가 내릴 전망이다.

윤기한 기상청 통보관은 "제주도는 오늘 밤까지, 남부지방과 동해안 등은 내일 아침까지 태풍의 영향을 받겠다"고 말했다.

그는 또 "제주도와 남부지방, 동해안, 울릉도·독도는 매우 심한 강풍과 호우가 예상된다"며 "월파와 강풍으로 해안과 섬 지역, 해안가 인근 내륙 등에서 심각한 인적·물적 피해가 발생할 가능성이 크니 철저히 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 통보관은 "부산 등 남부지방은 강풍이 불면서 시간당 50㎜ 이상의 비가 강약을 반복하며 오랫동안 올 것으로 보인다"며 "침수와 산사태, 시설물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태풍에 꺾여버린 가로등
태풍에 꺾여버린 가로등

(부산=연합뉴스) 22일 오전 10시 15분께 부산 수영구 민락교 아래 도로에서 경찰이 강풍에 꺾인 가로등을 치우고 있다. 2019.9.22 [부산경찰청 제공] wink@yna.co.kr

비바람을 뚫고
비바람을 뚫고

(여수=연합뉴스) 형민우 기자 = 태풍 '타파'가 북상하는 가운데 22일 오전 전남 여수시 국동항에서 한 선원이 강풍속에 정박한 배로 향하고 있다. 2019.9.22 minu21@yna.co.kr

ksw08@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