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태풍 북상 속 대전·충남서 가로수 전복 등 피해 잇따라

송고시간2019-09-22 14:24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소방본부, 간판 파손 등 포함 피해 신고 20건 접수

태풍에 쓰러진 가로수
태풍에 쓰러진 가로수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전=연합뉴스) 유의주 기자 = 22일 태풍 '타파'가 북상하면서 대전과 충남지역에서도 가로수가 쓰러지거나 간판이 흔들리는 등 피해가 잇따랐다.

이날 오후 1시 48분께 금산군 제원면의 한 식당에서 30m 높이의 나무가 쓰러져 인근 도로의 차량 통행에 지장을 줬다.

오전 10시 53분께 대전 유성구 송정동에서도 가로수가 강풍에 쓰러지며 도로를 막았다.

충남소방본부에는 이처럼 가로수가 쓰러지거나 간판이 흔들린다는 신고가 15건, 대전소방본부에는 5건이 접수됐다.

태풍이 이날 오후부터 본격적으로 우리나라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임에 따라 피해는 더 늘어날 것으로 우려된다.

yej@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