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이민지, 설해원 레전드 매치 스킨스 게임 우승

송고시간2019-09-22 14:42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이민지, 빗 속 티샷
이민지, 빗 속 티샷

(서울=연합뉴스) 22일 강원도 양양 설해원에서 열린 '설해원·셀리턴 레전드 매치' 두 번째 스킨스 매치 중 이민지가 8번홀 티샷하고 있다. 2019.9.22 [세마스포츠마케팅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호주 교포 이민지(23)가 설해원 셀리턴 레전드 매치 스킨스 게임 정상에 올랐다.

이민지는 22일 강원도 양양 설해원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스킨스 게임에서 10번 홀까지 상금 800만원을 획득, 600만원의 에리야 쭈타누깐(태국)을 제치고 우승했다.

이 대회는 이민지, 쭈타누깐 외에 박성현(26), 렉시 톰프슨(미국)이 출전해 매 홀 걸린 상금을 놓고 경쟁하는 스킨스 게임 방식으로 진행됐다.

박성현이 먼저 1번 홀을 승리해 200만원을 선취했으나 이민지가 5번 홀에서 약 6m 버디 퍼트를 넣고 2∼5번 홀에 걸린 상금 800만원을 한꺼번에 획득했다.

이후 쭈타누깐과 톰프슨이 각각 600, 400만원씩 가져갔으나 이민지를 추월하지 못했다.

이날 경기는 10번 홀까지 진행된 상황에서 많은 비가 내려 그대로 종료됐다.

한자리에 모인 여자골프 전설
한자리에 모인 여자골프 전설

(서울=연합뉴스) 22일 강원도 양양 설해원의 샐먼·시뷰 코스에서 열린 '설해원ㆍ셀리턴 레전드 매치'에 앞서 참가 선수들이 시타를 마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오른쪽부터 박세리, 안니카 소렌스탐, 로레나 오초아, 줄리 잉크스터. 2019.9.22 [세마스포츠마케팅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대회 상금은 강원도 산불 피해 돕기 성금으로 쓰인다.

이날 경기에 앞서 박세리 도쿄올림픽 골프 감독과 줄리 잉크스터(미국),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 로레나 오초아(멕시코)가 시타를 했다.

emailid@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