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호주 총리 "美 달·화성착륙 사업 지원…1천200억원 투자"

송고시간2019-09-22 15:09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트럼프 "달은 화성으로 가는 발사대…실제는 화성 가는 것"

악수하는 트럼프-호주 총리
악수하는 트럼프-호주 총리

(워싱턴 AF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오른쪽) 미국 대통령과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가 20일(현지시간) 백악관 집무실에서 정상회담을 가지며 악수하고 있다. leekm@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호준 기자 = 호주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2024년 달 착륙과 이어지는 화성 착륙 사업에 1억5천만 호주 달러(약 1천200억원)를 투자한다고 로이터 통신이 22일 보도했다.

미국을 방문 중인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는 21일(이하 현지시간) 미국항공우주국(NASA)을 방문한 자리에서 이같이 밝히고 5개년 투자계획으로 미국의 자동화 시스템을 지원하고, 우주선 장비를 만들며, 광물 탐사 때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모리슨 총리의 이런 발언은 20일 백악관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한 이후에 나온 것이다. 모리슨 총리는 이번 국빈 방문을 통해 미국과 강한 유대를 보여줬다고 로이터는 평가했다.

모리슨 총리는 이번 투자는 우주 산업을 강화하는 계획의 일환이라며 호주 정부는 우주 산업을 2030년까지 120억 호주 달러(약 9조7천억원) 규모로 키워 2만개의 일자리를 창출하려고 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20일 모리슨 총리와의 공동 기자회견에서 미국의 우주 프로그램 관련 질문에 초점은 화성에 있다고 답변했다.

그는 "달은 실제로는 (화성으로 가는) 발사대다. 그것이 우리가 달에 들르는 이유"라며 "나는 '이봐, 우리는 이미 달에 갔어. 그것은 그리 신나지 않네'라고 말했더니, 그들(우주 프로젝트 관련자들)은 '그렇지 않습니다. 대통령님, 그것(달)은 화성으로 향하는 발사대입니다'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래서 우리는 달에 간다. 정말로는 화성에 가는 것"이라고 말했다.

hoju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