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문정원 에이스 7개' 도로공사, 실업팀 양산시청 완파

송고시간2019-09-22 16:4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스파이크 때리는 문정원
스파이크 때리는 문정원

[한국배구연맹(KOVO) 제공]

(순천=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여자 프로배구 한국도로공사가 실업팀 양산시청을 가볍게 누르고 컵대회를 산뜻하게 출발했다.

도로공사는 22일 전남 순천 팔마체육관에서 열린 2019 순천·MG새마을금고컵 여자프로배구대회 B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양산시청을 세트 스코어 3-0(25-12 25-7 25-10)으로 일축했다.

도로공사의 새 외국인 선수 셰리단 앳킨슨은 2세트 중반까지만 뛰고 공격 성공률 44.44%에 11점을 터트렸다.

레프트 문정원은 서브 에이스 7개를 꽂아 넣는 등 12점 활약으로 국가대표에 차출된 박정아의 공백을 빈틈없이 메웠다.

전날 IBK기업은행이 실업팀 수원시청을 만만히 봤다가 1세트 듀스를 허용하는 등 혼쭐이 났던 걸 지켜봤기 때문인지 도로공사는 1세트부터 양산시청을 가차 없이 몰아붙였다.

도로공사 새 외국인 선수 앳킨슨
도로공사 새 외국인 선수 앳킨슨

[한국배구연맹(KOVO) 제공]

키 195㎝ 앳킨슨의 타점 높은 강타를 앞세워 7-3 리드를 이어간 도로공사는 문정원의 4연속 서브 에이스가 터져 나오며 12-4로 격차를 벌렸다.

도로공사는 전새얀의 측면 공격과 센터 정대영의 속공을 바탕으로 15-11에서 24-11로 단숨에 달아나며 승부를 갈랐다.

2세트에서도 문정원의 서브는 불을 뿜었다.

도로공사는 문정원의 서브 때 양산시청의 리시브가 무너진 틈을 타 13-3으로 크게 앞서나갔다.

그러자 김종민 감독은 앳킨슨을 불러들였다.

도로공사는 앳킨슨 없이도 23-6을 만들고 내리 두 세트를 따냈다.

3세트에서도 승부는 도로공사 쪽으로 일찌감치 기울었다.

도로공사는 23-10에서 유서연의 서브 에이스와 후위 공격으로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changyo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