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명준재 동점골' 인천, 대구와 1-1 무승부

송고시간2019-09-22 19:1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대구 세징야(오른쪽)와 인천 마하지가 공을 다투는 모습.
대구 세징야(오른쪽)와 인천 마하지가 공을 다투는 모습.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강등권 탈출을 위해 안간힘을 쓰는 최하위 인천 유나이티드가 상위 스플릿(1∼6위) 잔류를 굳히려는 대구FC에 후반 막판 동점골로 무승부를 거뒀다.

인천은 22일 인천 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30라운드 홈 경기에서 대구와 1-1로 비겼다.

후반 31분 대구 에드가에게 페널티킥으로 선제골을 내줬지만, 후반 43분 명준재의 동점골로 패배 위기에서 벗어났다.

다만 인천은 최근 5경기 연속 무승(3무 2패)과 함께 시즌 성적 4승 9무 17패(승점 21)로 최하위에 머물렀다.

승리를 눈앞에 뒀던 대구는 6경기 연속 무패행진(2승 4무)을 이어간 데 만족해야 했다.

대구는 10승 13무 7패(승점 43)로 5위를 유지했다.

전반 2분 대구가 선제공격했다. 세징야의 프리킥에 이은 박병현의 헤딩슛이 골문을 살짝 벗어났다.

인천이 바로 반격했다. 전반 3분 대구 페널티지역 오른쪽을 파고든 지언학이 크로스를 올리자 무고사가 머리로 받아 넣어 앞서나가는 듯했다. 하지만 주심은 비디오판독(VAR)을 통해 지언학에게 공이 투입되기 전 볼을 다투는 과정에서 인천 정동윤이 반칙을 저질렀다고 판단해 득점을 인정하지 않았다.

인천은 전반 6분 무고사가 페널티아크 부근에서 날린 강력한 오른발 중거리 슛이 대구 골키퍼 조현우의 선방에 막혀 아쉬움이 더 컸다.

이후 양 팀 모두 중원에서부터 거세게 상대를 압박하며 맞서 한동안 이렇다 할 기회를 잡지 못했다.

전반 31분 대구 에드가가 페널티지역 정면에서 발리슛을 시도했으나 정확하게 맞지 않아 공이 떴다.

대구는 전반 종료 직전 정태욱, 세징야, 에드가의 슈팅이 거푸 터졌지만 모두 무위로 돌아갔다.

후반 들어서도 사정이 나아지지 않자 대구는 후반 15분 히우두, 인천은 후반 18분 명준재를 투입하면서 분위기 반전을 노렸다.

결국 대구가 인천 골키퍼 정산의 반칙으로 히우두가 얻어낸 페널티킥을 후반 31분 에드가가 차넣어 균형을 무너뜨렸다.

하지만 인천도 후반 43분 대구 골키퍼 조현우가 제대로 처리하지 못한 공중볼을 명준재가 바로 페널티 아크 정면에서 오른발 논스톱 슛으로 연결해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울산 현대-강원FC(울산종합운동장), 경남FC-전북 현대(창원축구센터) 경기는 태풍 타파의 영향으로 취소됐다.

이 경기는 10월 2일 개최할 예정이나 팀끼리 합의하면 10월 3일에 열릴 수도 있다.

hosu1@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