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784댓글페이지로 이동

공지영, 윤석열 감찰 청원 독려…"검찰 쿠데타 막아야"

송고시간2019-09-23 11:35

댓글784댓글페이지로 이동

윤 총장에 집중포화…한겨레 절독선언도 "피눈물로 반성할 때까지 끊는다"

(서울=연합뉴스) 이승우 기자 = 인기 소설가 공지영이 조국 법무부 장관 일가의 각종 비위 혐의를 수사 중인 검찰의 수장 윤석열 검찰총장을 집중적으로 비판하고 나섰다.

특히 공지영은 23일 오전에만 페이스북에 윤 총장을 비난하는 글을 수차례 올리는 한편, 윤 총장을 감찰하라는 청와대 청원을 링크하면서 공개적으로 독려하기도 했다.

공지영은 '윤석열 검찰총장 윤리강령 위반으로 감찰 청원합니다' 제하의 청와대 청원 글을 링크하고 "공유하시고 날라주세요. 검찰 쿠데타를 막아야 합니다"라고 적었다.

그는 다른 글에서 "윤석열의 실수는 조국 대(對) 야당의 문제를 이제 국민 vs 검찰, 개혁 vs 수구로 돌려놓았다는 것"이라며 "그는 국민의 턱밑에 영장과 기소장을 들이민다. 누가 여기에서 자유로울 수 있는가. 군인들이 정치에 개입해 총과 탱크를 들이민 것과 다른가?"라고 주장했다.

소설가 공지영
소설가 공지영

아울러 "과거 군부는 무기로 위협해 끌고 가고 현재 검찰은 영장과 기소, 더러운 언론과 혐의 흘리기"라며 "과거 군부가 정권의 명줄을 손에 쥐었던 부정적 경험으로 인해 '군에 대한 문민통제'가 요청되듯 칼날을 휘두르는 검찰도 마찬가지의 문민 통제의 장치가 필요하다. 그래서 향후 정권교체 이후도 법무장관직을 비검찰 출신에 맡기는 관행이 굳게 정착되기를 바란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다른 글에서 "윤석열이 검찰총장에 임명되던 날 얼마나 기뻐했던가? 잘 생겨서? 아니, 우리가 원하던 검찰개혁을 해줄 것 같아서였지! 강요 없이 스스로 멋지게 해낼 줄 알았던 거다. 얼마나 오래 기다려온 검찰개혁이었나"라며 "이제 온 국민의 열망에 부응은커녕 배신을 더하니 스스로 자기가 충성하는 조직을 국민의 적으로 돌리고 조롱감이 되게 하는 저 죄를 어찌 갚을까"라고 주장했다.

이어 "70군데 압수수색을 하고도 아직도 나온 게 없다"면서 "날 저렇게 털면 사형당할 듯 ㅠㅠ"이라고 썼다.

공지영은 진보좌파 성향으로 인식되는 한겨레 신문도 절독한다고 선언했다. 그는 "한겨레 저도 끊습니다. 국민 열망이 만들어낸 최초의 신문. 피눈물로 반성할 때까지"라고 했다.

이 밖에 그는 조 장관 자녀의 입시 의혹과 관련해 검찰 소환 조사를 받은 한인섭 형사정책연구원장과 조 장관이 검찰 개혁 방안을 언급하며 거명한 임은정 울산지검 부장검사 등을 옹호하는 글도 썼다.

지난 20일에는 '문재인하야범국민투쟁본부 결성식' 기사 사진을 링크하고 총괄대표인 오세훈 전 서울시장, 소설가 이문열, 전광훈 목사 등의 명단을 거론하면서 "이문열 작가 암은 나으셨나 보죠. 전광훈 '빤쓰먹사 넘' 마이크 잡고 있네요"라고 적었다.

lesli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