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포스트 볼트 시대…도하 세계육상선수권, 27일 개막

송고시간2019-09-24 05:0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볼트 은퇴 후 처음 열리는 세계선수권, 스타 부재 걱정

남자보다는 여자부에 시선…'엄마 스프린터' 펠릭스와 프레이저-프라이스

2017 런던 세계선수권 남자 100m 결선이 끝난 뒤 볼트와 개틀린
2017 런던 세계선수권 남자 100m 결선이 끝난 뒤 볼트와 개틀린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2009년 베를린 대회부터 2017년 런던 대회까지, 세계육상선수권 흥행을 이끈 건 '단거리 황제' 우사인 볼트(자메이카)였다.

남자 100m(9초58), 200m(19초19) 세계기록 보유자인 볼트는 압도적인 기량과 화려한 세리머니로 전 세계 육상 팬들의 마음을 훔쳤다.

하지만 이제 볼트는 '은퇴한 스프린터'다.

2019 세계육상선수권대회가 27일 카타르 도하에서 개막한다. 이번 대회는 10월 6일까지 열흘 동안 열린다. 204개국에서 1천972명이 엔트리 등록을 마쳤다.

이번 대회는 40도를 웃도는 도하의 뜨거운 날씨를 고려해 저녁 늦게 경기를 시작한다. 마라톤은 자정에 열린다.

국제육상경기연맹(IAAF)은 "이색적인 배경이 팬들의 시선을 끌 수 있다"고 홍보하지만, 경기 시간이 흥행에 어떤 영향을 끼칠지는 알 수 없다.

IAAF 내부에서도 '포스트 볼트 시대'를 걱정할 만큼, 열기는 예전 같지 않다. IAAF가 '테스토스테론 수치를 5n㏖/L 이하로 낮추지 않은 여자 선수는 400m, 400m 허들, 800m, 1,500m 경기에 나설 수 없다'는 규정을 내세워 '성별 논란'에 시달리는 여자 800m 최강자 캐스터 세메냐(남아프리카공화국)의 출전을 막으면서 스타가 한 명 더 줄었다.

하지만 세계육상선수권대회는 월드컵(축구), 하계올림픽과 함께 세계 3대 스포츠 이벤트로 꼽힌다. IAAF는 이번 대회를 통해 '포스트 볼트'의 탄생을 기대한다.

볼트와 개틀린, 콜먼(오른쪽부터)
볼트와 개틀린, 콜먼(오른쪽부터)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 남자 100m, 베테랑 개틀린과 신예 콜먼 = 볼트는 없지만 남자 100m 여전히 가장 인기 있는 종목이다.

이번 대회 남자 100m의 테마는 신구대결이다.

2017년 런던 대회에서 100m 우승을 차지한 1982년생 베테랑 저스틴 개틀린(미국)은 많은 나이에도 절정의 기량을 유지하고 있다.

개틀린의 아성에 크리스천 콜먼, 노아 라일스(이상 미국), 디바인 도두두루(나이지리아) 등 20대 초반의 스프린터들이 도전한다.

개틀린은 올해 개인 최고 9초87로 4위에 올랐다. 올 시즌 랭킹 1위는 9초81을 뛴 콜먼이다.

개틀린과 콜먼은 2017 런던 대회에서 볼트를 3위로 밀어내고 100m 1, 2위를 차지하기도 했다.

2년 전, 개틀린은 9초92로 2005년 세계선수권 이후 12년 만에 100m 우승을 차지했다. 그러나 볼트의 마지막 대관식을 기대했던 팬들은 개틀린에게 야유를 보냈다. 개틀린이 금지약물 복용 혐의로 자격 정지를 받은 이력이 팬들의 더 큰 야유를 부른다.

콜먼도 이번 대회를 앞두고 "불시 검문을 위한 소재지 보고 규정을 어기고, 1년 사이 3차례 도핑 테스트를 기피했다'는 의혹에 휩싸였다.

미국의 신구 스프린터를 향한 팬들의 반응은 이번 대회의 관심거리이기도 하다.

'땅콩 스프린터' 프레이저-프라이스
'땅콩 스프린터' 프레이저-프라이스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 엄마 스프린터와 라이징 스타 = 흥행을 책임질 '포스트 볼트'가 꼭 남자 선수일 필요는 없다.

IAAF도 스타성을 갖춘 선수가 여자부에 더 많다고 판단해 '여자 선수 홍보'에 열을 올리고 있다.

호재는 있다.

'땅콩 스프린터'라는 애칭을 얻으며 사랑받았던 셸리 앤 프레이저-프라이스(자메이카)가 '엄마 스프린터'로 세계육상선수권 무대에 돌아온다.

세계선수권 금메달 7개를 목에 건 프레이저-프라이스는 2017년 8월 아들 지온을 얻었다. 그해 런던 세계선수권에 불참했던 그는 4년 만에 세계선수권대회에 참가한다. 여자 100m와 200m에서 프레이저-프라이스의 역주를 지켜볼 수 있다.

미국이 사랑하는 스프린터 펠릭스
미국이 사랑하는 스프린터 펠릭스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해 11월 딸을 출산한 앨리슨 펠릭스(미국)도 여자 1,600m계주 멤버로 생애 9번째 세계선수권에 나선다. 세계선수권 최다 메달리스트(16개)인 펠릭스는 많은 여자 선수들이 롤모델로 꼽는 '모범생 스프린터'다. 개인 종목에는 출전하지 못하지만, 펠릭스의 참가만으로도 이번 대회의 주목도를 높일 수 있다.

이 밖에도 2시즌 연속 400m 무패 행진을 벌이는 쇼네 밀러-위보(바하마), 400m 허들의 라이징 스타 시드니 매클로플린과 이 종목 세계기록 보유자 달리 무함마드(이상 미국), 단거리 천재 살와 나세르(바레인) 등 스타성을 갖춘 선수가 도하 트랙 위에 선다.

한국을 대표하는 스프린터 김국영
한국을 대표하는 스프린터 김국영

[연합뉴스 자료사진]

◇ 김국영 2회 연속 100m 준결선 진출 도전 = 한국에서는 남자 100m 김국영(28·국군체육부대), 남자 장대높이뛰기 진민섭(27·여수시청), 남자 경보 20㎞ 김현섭(34)과 최병광(28·이상 삼성전자)이 도하 세계선수권에 출전한다.

2년 전 런던 때 17명에서 이번 대회 4명으로 출전 선수가 크게 줄었다.

한국 선수 중 가장 먼저 경기를 치르는 선수는 김국영이다. 김국영은 한국시간으로 28일 0시 5분에 남자 100m 예선을 치른다. 예선을 통과하면 2017년 런던 대회에 이어 2회 연속 100m 준결승 진출의 쾌거를 이룬다.

진민섭은 28일 오후 11시 30분에 남자 장대높이뛰기 예선을 치른다. 진민섭의 목표는 결선 진출이다.

김현섭과 최병광은 5일 오전 5시 30분에 남자 20㎞ 경보 경기에 나선다.

jiks79@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