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7댓글페이지로 이동

현대차그룹, 세계적 자율주행기업과 손잡아…2조4천억원 투자(종합)

송고시간2019-09-23 18:22

댓글7댓글페이지로 이동

현대차그룹-앱티브, 40억달러 가치 합작법인 지분 각각 50% 확보

내년 미국 보스턴에 설립…2022년까지 자율주행 플랫폼 개발ㆍ상용화

국내에 연구거점 추가 운영…현대차그룹, 인력 지원 등 전폭적 협력

정의선 "강력한 시너지 창출로 글로벌 자율주행 생태계 선도 확신"

(서울=연합뉴스) 김준억 기자 = 현대자동차그룹이 세계 최고 수준의 자율주행 기술력을 보유한 업체인 앱티브(APTIV)와 손잡아 글로벌 자동차 산업의 지각변동을 예고했다.

글로벌 업계에서 자율주행 개발을 위한 합종연횡이 활발한 가운데 유수의 완성차업체와 자율주행 기업이 별도 합작법인을 설립하는 것은 이례적이다.

현대차그룹과 앱티브는 23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양사 주요 경영진과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합작회사 설립에 대한 본계약을 체결한다고 밝혔다.

이번 계약으로 현대차그룹과 앱티브는 총 40억 달러(약 4조7천800억원) 가치의 합작법인 지분을 각각 50%씩 갖게 된다.

현대차[005380]와 기아차[000270], 현대모비스[012330]는 현금 16억 달러(약 1조9천100억원)와 자동차 엔지니어링 서비스, 연구개발 역량, 지적재산권 공유 등 4억 달러(약 4천800억원) 가치를 포함해 모두 20억 달러(약 2조3천900억원) 규모를 출자한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

[현대·기아차 제공]

앱티브는 자율주행 기술과 지적재산권, 700여명에 이르는 자율주행 솔루션 개발 인력 등을 합작법인에 출자한다.

합작법인의 본사는 미국 보스턴에 두며 추후 설립 인허가와 관계 당국 승인 등을 거쳐 이르면 내년에 최종 설립될 예정이다. 사명은 설립 시점에 확정한다.

이사회 동수 구성 등 양측이 공동경영 체계를 갖추되, 최고경영자(CEO)는 칼 이아그네마 현 앱티브 자율주행사업부 사장이 맡을 예정이다.

앱티브는 제너럴모터스(GM)의 계열사였던 세계적 차부품업체 델파이에서 2017년 12월 분사한 차량용 전장부품과 자율주행 전문 기업이다. 지난해 기준 매출액 15조9천억원, 영업이익 1조6천억원 등의 경영실적을 냈으며 시가총액은 27조4천억원 규모다.

양사의 합작법인은 전 세계 자동차업체에 공통으로 적용할 수 있는 자율주행용 소프트웨어 개발과 공급을 목표로 한다.

양측은 2022년까지 완성차 업체와 로보택시 사업자 등에 공급할 자율주행 플랫폼 개발을 마치고 상용화한다는 계획이라고 밝혔다.

[현대차그룹 제공]

[현대차그룹 제공]

합작법인은 현대차그룹의 완성차 양산 기반과 앱티브의 자율주행 소프트웨어 기술을 확보하게 되며 양측의 강점을 극대화할 수 있는 유기적이면서도 밀접한 협업체계를 구축하기로 했다.

양측은 1년 넘도록 실사와 협의 등을 거쳐 각사의 경쟁력을 지속 유지하면서도 개발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도록 합작법인 설립이란 최적의 사업구조를 도출했다고 설명했다.

현대차그룹은 지난해 9월 정의선 수석부회장 취임 이후 미래 '게임 체인저'로 거듭나기 위한 과감한 행보를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이번 신설법인 설립 결정으로 완전자율주행 기술 개발의 중요한 퍼즐을 맞췄다는 의미가 있다.

현대·기아차는 내연기관차는 물론 순수 전기차와 수소전기차 등 친환경차량을 합작법인에 공급해 원활한 자율주행 연구와 도로 주행 시험을 지원하기로 했다.

앱티브 로고
앱티브 로고

[현대차그룹 제공]

아울러 기존에 앱티브가 펼치던 로보택시 시범사업에도 현대·기아차 차량으로 대체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

앱티브 자율주행사업부가 운영하던 기존 연구거점들은 신설 합작법인에 그대로 존치되며 추가로 국내에도 연구거점을 신규 설립한다.

이에 따라 국내 자율주행 기술력도 '퀀텀 점프' 수준의 성장을 이룰 발판이 될 것으로 현대차그룹은 기대했다.

또한, 5G 통신과 인공지능 등 국내 관련 산업과의 협업이 자연스럽게 진행되면서 4차 산업혁명과 고부가가치 산업의 동반 성장을 이끌 것으로 회사 측은 내다봤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은 "이번 협력은 인류의 삶과 경험을 획기적으로 변화시킬 자율주행기술 상용화를 목표로, 함께 전진해나가는 중대한 여정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자동차 미래비전 밝히는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
자동차 미래비전 밝히는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어 "자율주행 분야 최고 기술력을 보유한 앱티브와 현대차그룹의 역량이 결합한다면, 강력한 시너지를 창출해 글로벌 자율주행 생태계를 선도해 나갈 것으로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케빈 클락 앱티브 최고경영자(CEO)는 "이번 파트너십은 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ADAS)을 비롯한 차량 커넥티비티 솔루션, 스마트카 아키텍처 분야 앱티브의 시장 선도 역량을 보다 강화하게 될 것"이라며 "현대차그룹은 자율주행 플랫폼의 상용화를 앞당기기에 최적의 파트너"라고 말했다.

justdust@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