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김정숙 여사, 뉴욕 할렘 공립학교서 한국어 수업 참관

송고시간2019-09-24 02:4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저소득층 학생 교육의 질 높이고자 설립된 공립학교…한국어 필수교육

김여사 "한국에 대한 이해도 높은 학생들, 한미관계 가교역할 해주길"

뉴욕 고교에서 한국어로 쓴 편지 선물 받은 김정숙 여사
뉴욕 고교에서 한국어로 쓴 편지 선물 받은 김정숙 여사

(뉴욕=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23일 오후 (현지시간) 뉴욕 시내 데모크라시 프렙 고교를 방문, 한국어 수업을 참관한 뒤 한 학생으로부터 한국어로 쓴 편지를 받고 있다. 2019.9.24 scoop@yna.co.kr

(뉴욕=연합뉴스) 이상헌 임형섭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미국 뉴욕을 방문 중인 김정숙 여사는 23일 오후(현지시간) 맨해튼 웨스트 할렘에 위치한 '데모크라시 프렙 차터 고등학교'를 찾아 한국어 수업을 참관했다.

이 학교는 2009년 할렘가 저소득층 자녀들에게 양질의 교육을 제공하고자 설립된 공립학교로, 대부분 아프리카 및 라틴계 미국인 학생들로 구성돼 있다.

김정숙 여사, 미국 고교 한국어 수업 참관…"한미관계 가교역할 해주길"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특히 이 학교는 한국식 교육을 목표로 삼고 학생들이 한국어를 필수 과목으로 3년 동안 매주 250분씩 교육하고 있으며 태권도나 부채춤 등 한국 문화를 익히는 수업도 함께 진행하고 있다.

김 여사는 데모크라시 프렙 계열 학교의 최고경영자(CEO)인 트리버스 대표, 한복을 입고 나온 디모로 교장 등으로부터 학교 소개를 듣고 복도에 전시된 한국어 수업 활동 게시물을 둘러봤다.

김정숙 여사, 뉴욕 데모크라시 프렙 고교 한국어 수강 학생들과
김정숙 여사, 뉴욕 데모크라시 프렙 고교 한국어 수강 학생들과

(뉴욕=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23일 오후 (현지시간) 뉴욕 시내 데모크라시 프렙 고교를 방문, 한국어 수업을 참관한 뒤 학생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19.9.24 scoop@yna.co.kr

이어 학교 관계자들에게 한국어 수업을 운영한 것에 대한 감사를 표하며 앞으로도 한국 문화·역사·교육에 관심을 가져달라고 당부했다.

김 여사가 참관한 수업은 한국어로 자기소개 하기, '~이 되다' 문형 만들기 등의 내용으로 진행됐다.

학생들은 자기소개를 하면서 "한국어를 배우고 한국 문화를 익히며 한국에 대한 관심이 더 커지고 있다"며 "한국의 '퍼스트레이디'인 김 여사의 방문으로 한국이 더 친근해졌다"고 말했다.

이에 김 여사는 학생들에게 "꿈은 닿을 수 없다고 생각한 곳으로 우리를 데려다준다"고 격려했다.

그러면서 "한국에 대한 이해도가 높은 학생들이 장차 훌륭한 인재가 되고 한미 관계에 가교 역할을 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hysup@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