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미세화 한계 돌파"…삼성, 업계최초 0.7㎛ 이미지센서 공개(종합)

송고시간2019-09-24 13:5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아이소셀 슬림 GH1' 연내 본격 양산…신제품 스마트폰 탑재 유력

삼성전자 이미지센서 아이소셀 슬림 GH1
삼성전자 이미지센서 아이소셀 슬림 GH1

[삼성전자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 삼성전자[005930]는 업계 최초로 0.7㎛(마이크로미터·100만분의 1m) 픽셀 크기를 구현한 모바일 이미지센서 '아이소셀 슬림 GH1'을 24일 공개했다.

지난 2015년 세계 최초로 1.0㎛ 픽셀 이미지센서를 출시하면서 미세화의 '포문'을 연 이후 지난 2017년 0.9㎛와 지난해 0.8㎛ 제품을 내놓은 데 이어 또다시 미세화 기술의 한계를 극복하며 기록을 갈아치웠다.

나노미터(㎜·1㎚는 10억 분의 1m) 단위의 초미세 공정 기술과 개발 노하우가 적용된 신제품은 0.7㎛ 픽셀로 4천370만 화소를 구현한다.

같은 화소의 0.8㎛ 픽셀 이미지센서를 이용했을 때보다 카메라 모듈의 크기와 두께를 줄일 수 있어 슬림한 디자인과 높은 화소가 필요한 모바일 기기에 최적화했다는 게 회사측 설명이다.

최근 신형 스마트폰의 경우 앞면에서 디스플레이 비중이 90% 이상을 차지하는 베젤리스(테두리 최소화) 디자인이 많이 채용되고 있어 제한된 공간에서 더많은 픽셀을 담을 수 있는 이미지센서의 수요가 급증할 것으로 전망된다.

그러나 픽셀의 크기가 작아지면 이미지센서가 받아들이는 빛의 양이 줄어들고 인접한 픽셀간 간섭현상으로 화질이 낮아지는 현상이 발생하는데, 신제품은 '아이소셀 플러스' 기술과 '테트라셀' 기술 등을 통해 이런 한계를 모두 극복했다고 삼성전자는 강조했다.

특히 '아이소셀 슬림 GH1'은 최대 4K(화소수 3,840 x 2,160) 해상도로 초당 60프레임의 전문가급 영상 녹화도 가능하도록 설계됐다.

또 전자식 이미지 흔들림 보정(EIS) 기능과 피사체 초점 기술인 '슈퍼 PD(Phase Detection)' 기능 등을 동시에 지원해 스포츠 경기와 같이 움직임이 많은 상황에서도 빠르고 선명한 촬영을 할 수 있다.

이에 따라 업계에서는 삼성의 갤럭시 시리즈를 비롯해 글로벌 유력 스마트폰 업체들이 내놓을 차기 플래그십 신제품에 이 센서가 탑재될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최근 업계 최초로 1억800만 화소의 모바일 이미지센서 '아이소셀 브라이트 HMX'를 내놓으며 화소의 한계를 돌파한 데 이어 0.7㎛ 픽셀 제품으로 극한의 소형화도 이뤄냈다는 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신제품을 올해 안에 본격적으로 양산할 계획이다.

삼성전자 이미지센서 아이소셀 슬림 GH1
삼성전자 이미지센서 아이소셀 슬림 GH1

[삼성전자 제공]

human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