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135댓글페이지로 이동

"이재명 선처해달라"…농민부터 소설가까지 각계 탄원 이어져

송고시간2019-09-24 11:28

댓글135댓글페이지로 이동

(수원=연합뉴스) 이우성 기자 = 직권남용 및 선거법 위반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2심에서 당선무효형을 선고받은 이재명 경기지사에 대한 대법원 심리가 다가오자 각계에서 이 지사를 선처해달라는 탄원이 줄을 잇고 있다.

경기 37개 농민·시민단체, 이재명 무죄판결 촉구
경기 37개 농민·시민단체, 이재명 무죄판결 촉구

(수원=연합뉴스) 이우성 기자 = 경기지역 37개 농민·시민단체는 24일 경기도의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재명 지사의 무죄판결을 촉구하고 이재명표 정책의 중단 없는 추진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2019.9.24 gaonnuri@yna.co.kr

경기지역 37개 농민·시민단체는 24일 경기도의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재명 지사의 농민 기본소득 추진, 농업의 공익적 가치와 공공 급식 확대 등 경기도 농업 분야의 혁신적인 정책과 제도는 농민, 소상인, 소비자들이 상생하는 도정의 핵심"이라며 "대법원의 무죄판결을 촉구하고 이재명표 정책의 중단 없는 추진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회견문에는 6·15공동선언실천 경기본부, 경기도 4-H 지도자협의회, 경기도 도시농업시민협의회, 전국농민회총연맹 경기도연맹, 친환경 학교 급식 경기도운동본부, 한국 여성 농업인 경기도연합회, 경기민족예술인총연합, 교육환경개선 학부모연합회 등의 단체가 이름을 올렸다.

앞서 23일에는 경기도청 공무원노동조합, 경기도시공사 노동조합, 경기도 어린이집연합회가 민선 7기 경기도의 역점 추진사업들이 좌초되거나 중단되지 않도록 해 달라며 이 지사 지지 성명을 내고 무죄판결을 촉구, 힘을 보탰다.

소설가 이외수 씨도 이날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최근 이국종 아주대 교수가 이 지사 무죄 탄원서를 대법원에 낸 것과 관련해 공감과 지지를 표명하고 "중요한 것은 팩트이지 언론이나 정치꾼이 만들어내는 의혹이나 소문이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지역 정치권에서도 선처 탄원이 이어지고 있다.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 소속 의원들은 17일, 광명시의회와 남양주시의회 소속 민주당 의원들은 20일 이 지사에 대한 사법부의 현명하고 올바른 판단을 요구하는 내용의 성명을 각각 냈다.

경기도의회는 여야 의원 120여명이 1심 법원에 탄원서를 제출한 데 이어 내달 중순 회기가 시작되면 의원들 서명을 받아 2차 탄원서를 대법원에 제출할 예정이다.

[그래픽] 이재명 경기지사 혐의별 1·2심 판결 비교
[그래픽] 이재명 경기지사 혐의별 1·2심 판결 비교

경기도 시군 의장협의회는 17일 여주에서 개최한 정례회의에서 이 지사를 선처해달라는 탄원서 제출안을 만장일치로 의결했다.

함세웅 신부(전 민주주의 국민행동 상임대표), 이부영 자유언론실천 재단 이사장, 박계동 화백 등 종교·정치·학계 등 사회 각계 원로들은 18일 가칭 '경기도지사 이재명 지키기 범국민대책위' 구성을 제안하기도 했다.

수원고법 형사2부(임상기 부장판사)는 이달 6일 직권남용 및 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이 지사 항소심 선고 공판에서 '친형 강제입원' 사건과 관련한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 혐의 무죄 부분을 파기하고 벌금 300만원을 선고했다.

이 지사와 검찰은 11일 각각 상고장을 제출, 대법원 최종 심리를 앞두고 있다.

gaonnuri@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